김래원·김아중 '펀치', 시청률 6.3%로 스타트
김래원·김아중 '펀치', 시청률 6.3%로 스타트
  • 전북중앙
  • 승인 2014.12.16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TV 새 월화드라마 '펀치'가 첫 방송에서 가능성을 봤다.

1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펀치' 1회는 시청률 6.3%를 기록했다. 이는 전작 '비밀의 문'이 기록한 시청률 5.2% 보다 1.1% 포인트 높은 수치다.

'펀치'는 대검찰청 반부패부 수사지휘과장 '박정환' 검사의 생애 마지막 6개월의 기록을 그린 드라마로 김래원, 김아중, 박혁권, 조재현, 이영은 등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치원 통학버스가 급발진해 사고가 나는 등 드라마 초반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기 위한 다수의 장치가 마련됐다. 뻔뻔하고 악질적인 행태를 벌이는 '박정환'(김래원)과 정의감이 넘치는 그의 전처 '신하경'(김아중)의 대립이 긴장감을 더했다.

MBC TV '오만과 편견'은 시청률 9.2%로 월화극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켰다. KBS 2TV '힐러'는 시청률 7.2%로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