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에서 체코 프라하 맥주를 만들다"
"익산에서 체코 프라하 맥주를 만들다"
  • 김성진
  • 승인 2015.02.2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체코 수교 25주년 기념 식품클러스터 투자양해각서 연간 5백만리터 생산시설 설립
▲ 한국-체코 수교 25주년을 맞아, 지난 25일 방한한 체코의 맥주생산기업인 Gold of Prague a.s가 서울 롯데호텔에서 농림 축산식품부·전라북도·익산시와 함께 국가식품클러스터에 대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국-체코 수교 25주년을 맞아, 지난 25일 방한한 체코의 맥주생산기업인 Gold of Prague a.s.가, 서울 롯데호텔에서 농림축산식품부·전라북도·익산시와 함께 국가식품클러스터에 대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Gold of Prague a.s.는 체코의 신규 맥주생산 기업으로 2016년 말부터, 맥주 제품 생산을 개시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국내투자에 직접적인 관심을 보여 온 Gold of Prague a.s.는,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와 꾸준히 접촉하며 다양한 투자 인센티브, 세제 혜택 등의 협의를 통해, 올 초 국가식품클러스터를 투자 유망부지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투자를 통해 Gold of Prague a.s.는 국가식품클러스터 내에 연간 약 5백만 리터의 맥주 생산이 가능한 생산시설을 설립할 계획으로, 또한 맥주의 주원료인 맥아·홉 등은 체코에서 직접 수입할 계획이어서 현지에서 마시는 체코 맥주 그대로를 익산에서도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전북도·익산시는 Gold of Prague a.s.의 원활한 투자를 위해, 행정적 지원 및 투자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26일에는 익산시 왕궁면에 위치한 국가식품클러스터 홍보관에 Gold of Prague a.s.의 관계자들이 직접 방문하여, 외국기업이 국가식품클러스터내에 입주할 경우 지원받을 수 있는 혜택 등에 대한 실질적인 협의을 마친 후, 국가식품클러스터 사업부지를 직접 시찰하였다.

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장주영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단장은 “체코 맥주기업의 투자유치를 통해 점차 유럽 내에서 그 범위를 넓혀가고 있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하고, “유럽의 다양한 식품기업의 제품을 익산에서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밝혔다.

한편 한-체 수교 25주년 기념하기 위해 보후슬라프 소보트카(Bohuslv Sobotka) 체코 총리를 단장으로 방한한 체코 정부·기업 사절단은, 2월 24일부터 28일까지 3박 5일간의 일정으로 비즈니스 포럼 참석, 국회 및 국내 기업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익산=김성진기자 ks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