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유통업계의 지역진출의 진실
대형유통업계의 지역진출의 진실
  • 김완수
  • 승인 2015.08.0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민을 상대로 영업을 하고 막대한 이윤을 창출하면서도 지역민과 지역에 대한 기업의 책임은 회피하는 대형유통업체의 비도덕적인 행태는 계속적인 지역경제의 걸림돌이 될 수 밖에 없다.

수도권을 기반으로 하는 본사의 경영은 수도권 기업에만 도움이 될 뿐, 전북지역 기업과 인근 상권을 몰락시키고 지역경제를 황폐화 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고, 나아가 지역민을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시키는 행태로 이어지면서 지역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대형유통업체을 유치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지자체들은 유통대기업의 자료를 그대로 인용해 고용창출과 세수확대 등의 효과를 홍보하고 있다.

그러나 지자체로부터 각종 행정·재정적인 지원을 받고 들어선 대형유통업체들의 실제 효과를 분석하면 상당부분 거품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지금의 대형유통업체들은 사실상 전통시장과 소상공인들을 황폐화시키면서 지역상권을 장악했고 고용창출이나 세수증대 효과로 인한 동반자보다는 규제의 대상으로 추락했다.

10여년 전 전주에 대형유통업체가 들어설 당시 도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쳤지만 고용창출과 세수증대라는 명분에 밀렸다.

이 같은 장미 빛 장막이 걷히고 나면 동전의 다른 면을 봉 수 있게 되겠지만 그 때는 대형마트처럼 상생방안을 차일피일 미루다 시시를 놓쳐 버린 것처럼 손을 쓸 수 없는 지경이 되기 전에 대형유통업계의 지역진출 방안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학계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김완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