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3.27 월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기획특집 > 신전라박물지
     
신전라박물지 33 성수산 상이암에서
2015년 11월 11일 (수) 11:11:58 조석창 jsc1@jjn.co.kr

신전라박물지 33  

성수산 상이암에서   최승범  

 

1. 성수산 상이암 올랐던 일 분명한데 저때엔 나도 혈기 방장하였던가 숨 한번 몰아쉬지 않고 너끈히도 올랐는데  

2. 이날 오르는 길 성수산 길은 왜 이다지도 가파르기만 한가 하기는 오백년 한 나라가 예서 피고 열렸거니  

3. 조선왕조 개국한 이성계 장군은 용비어천(龍飛御天)의 웅비하는 꿈을 꾸고 상이암 이름도 고쳐부른 내력도 전해 온다  

4. 삼청동(三淸洞) 어필 새겨 전한 글씨에선 오늘에 우러러도 넉넉한 기품 어린 이태조 한 위엄 어린 풍도에 젖네  

조석창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