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 새
철 새
  • 조석창
  • 승인 2015.12.09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 새

최승범

 

1. 1968년의 일이다 첫시집을 내면서 나는 책이름을 <후조의 노래>(가림출판사)라 했다 바다 밖 나들이에 철새들 생각했던셈이다  

2. 철새는 말 그대로 철을 따라 옮아 산다 참새나 까마귀는 진착한 삶이다 겨울철 갈가마귀는 흙에 와 산다  

3. 등잔 밑이 어둡다고 바로 군산 앞바다인 철새들의 낙원을 감감 모르고 있었다니 너와 나 말하는 애향의한계는어디런가  

4. 먼 하늘 섞어 날고 바다 터전 둥둥 뜨고 물가 기슭에 둥지도 틀어 사는 철새들 수수 만만 마리 군산 앞바다 장관이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