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韓 에너지절약] '에너지 사용을 최소화한 제로(0) 에너지 하우스'
[스마트 韓 에너지절약] '에너지 사용을 최소화한 제로(0) 에너지 하우스'
  • 김성아
  • 승인 2016.03.1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절약 기술을 통해 주택에 필요한 에너지를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해 난방, 냉방, 온수 등에 화석 에너지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주택을 ‘제로 에너지 하우스’라 한다.

건물의 남향 배치, 삼중유리시스템 창호 등 냉∙열기 차단, 벽면 단열 강화, 태양광 발전, 지열 냉∙난방 등의 방식을 활용해 에너지를 절약하고 자체적으로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자립하는 것이다.

정부와 한국에너지공단에서는 2025년부터 신축건물을 제로에너지빌딩으로 건축하려는 목표로 에너지 설계기준 강화 및 상용화를 위한 R&D를 추진 중이며, 단계별 시범사업 시행으로 사업모델을 마련하여 건물부문의 제로에너지를 도모해왔다.

또한 고효율 건축물 보급∙확대를 위해 우수한 에너지절약기술 및 설비를 채택하여 에너지이용 효율향상을 적용한 건축물에 등급별 인증을 부여하는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인증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최근 경남 거창의 한 단독주택이 건축물 에너지효율 1++등급을 취득했다.

해당 주택은 단열성능 강화, 전열교환기 및 신재생에너지 설치 등으로 건물의 에너지소비량을 최소한으로 줄여 에너지효율등급 두 번째 단계인 에너지효율 1++등급을 획득했는데, 보통 일반주택이 에너지효율 3등급(에너지소요량: 230kWh/㎡)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1++ 등급(에너지소요량: 90kWh/㎡) 주택은 에너지소요량을 약 60%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신청이 종전에 아파트 등 공동주택 중심으로 이루어졌는데, 이번에 단독주택의 에너지효율등급 인증을 통해 그간 자발적인 참여가 부족했던 단독주택 분야에서도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제도가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에너지 절약이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시대에 주택∙건물의 고효율∙고기밀 설계 및 신재생에너지 도입 등을 통해 우리 지역에서도 ‘제로 에너지 하우스’가 더욱 확산∙보급되기를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