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일 핵실험-미사일 도발 가능성"
"北, 6일 핵실험-미사일 도발 가능성"
  • 전북중앙
  • 승인 2016.05.03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노동당대회 전후 쏠듯 서북 해역 충돌 가능성 상존 최근 탄도 미사일 개발 집착 한미 공조해 감시 자산 운영

국방부는 3일 북한이 오는 6일 노동당 제7차 당대회를 전후해 추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앞서 배포한 '최근 북한 상황 및 우리 군의 대비태세' 자료에서 "노동당 대회를 전후해 추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전략적 도발 가능성이 있다"면서 "아울러 서북 해역의 조업 어선과 비무장지대 활동 증가로 우발적 충돌 가능성도 상존한다"고 분석했다.

국방부는 "풍계리 핵 실험장은 상시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라면서 "지난 1월 6일 4차 핵실험의 평가절하에 대한 대응과 김정은의 성과 쌓기 일환으로 핵실험을 하려 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국방부는 또 "우리 언론이 '무수단•SLBM(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발사 실패'를 보도함에 따라 북한은 미사일 신뢰성 회복 차원에서 추가 시험 발사를 포함한 탄도미사일 기술 개발에 집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SLBM은 사출 및 초기 비행, 고체 엔진 사용 등에서는 일정 부분 기술적 진전을 보이고 있으나 계단 열분리(단 분리), 핵기폭장치 폭발 등은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방부는 "동•서해에 후방 침투 가능성이 있어 경계작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한미 공조 하에 감시 자산을 증가 운영해 북한 전지역을 감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