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 내일 방한, 행보 '관심 집중'
반기문 총장 내일 방한, 행보 '관심 집중'
  • 전북중앙
  • 승인 2016.05.2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 서울까지 6일간 일정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5일부터 방한한다.

4•13 총선 이후 '반기문 대망론'이 다시 부각되는 시점에서의 방한이어서 방한 기간 대선 출마 여부와 관련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또 누구를 만날지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반 총장은 방한 기간에 일본을 잠시 다녀오는 것 이외에 총 6일간 우리나라에 머물면서 제주포럼, 유엔 NGO 콘퍼런스, 국제로타리 세계대회, 안동 하회마을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제주와 TK(대구경북) 지역인 경주•안동, 경기 일산, 서울 등을 오가는 일정이다.

반 총장은 방한을 앞두고 지난 18일 뉴욕에서 한국 특파원들에게 "(사무총장 임기가) 아직 7개월이 남았다.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면 고맙겠다"고 언급한 점에 비춰보면 이번 방한에서도 대선 출마 가능성은 열어두면서도 명확한 입장 표명은 유보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반 총장은 제주포럼 참석을 위해 25일 오후 3시께 제주공항을 통해 입국, 오후 6시30분께부터 홍용표 통일부 장관 주최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열리는 제주포럼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

26일 오전에는 황교안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오전 10시20분부터 열리는 제주포럼 개회식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이에 앞서 제주포럼에 참석하는 전직 외교장관들과 조찬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포럼 개회식에는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이 25일부터 아프리카 3개국과 프랑스 순방에 나서는 박근혜 대통령을 수행하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대신해 참석하며, 임 차관은 반 총장과 황 총리의 면담에도 배석할 예정이다.

반 총장은 26일 오후에는 26~27일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으로 출국, 27일 밤 서울로 돌아온다.

28일에는 서울에 머물며 고향에서 상경하는 모친 신현순(91) 여사를 비롯한 가족들과 조촐한 가족모임을 갖고 건강검진을 받는 등 개인적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반 총장 측은 당일 이들 일정 외에 다른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 함구하고 있어 정치인이나 기업인 면담 등 다른 일정이 잡힐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이어 반 총장은 29일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6 국제로타리 세계대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경북 안동으로 이동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하회마을을 방문한다.

이후 경주로 이동한다.

반 총장은 체류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당일부터 6월1일까지 일정으로 경주화백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유엔 NGO 콘퍼런스'에 참석, 기조연설과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콘퍼런스 부대행사인 '유스 코커스(Youth Caucus)' 행사에도 참석, 국내외 청년대표들을 격려한다.

당일 인천공항을 통해 6일간의 체류 일정을 마치고 출국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