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수단 미사일 실패 "발사대에서 터져"
北 무수단 미사일 실패 "발사대에서 터져"
  • 전북중앙
  • 승인 2016.05.3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차 당대회 이후 첫 발사 합참 "동향주시-대비태세유지"

북한이 31일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도했지만, 또 실패했다.

지난달 세 차례 실패에 이어 네 번째 실패다.

이번에는 차량에 탑재된 이동식 발사대에서 폭발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전 5시 20분께 강원도 원산지역에서 불상(기종을 알 수 없는) 미사일 1발 발사를 시도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현 상황을 추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합참은 "군은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추가 발사 가능성 등에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사 실패한 미사일은 사거리 3천㎞ 이상의 무수단(BM-25)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로 추정되고 있다.

북한이 이날 발사를 시도한 무수단 미사일은 발사 단추를 누른 순간 이동식 발사대에서 폭발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정부의 한 소식통은 전했다.

'다이메틸 하이드라진(UDMH)이란 액체연료에 독성이 강한 질산을 산화제로 사용하고 있어 발사 차량 인근의 지원 요원이 심각한 부상을 당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전날 강원도 원산 일대에 무수단 미사일을 전개, 한미 군 당국이 발사 동향을 집중적으로 감시하고 있었다.

북한은 지난달 15일 무수단 미사일을 최초 발사했지만, 공중 폭발한 데 이어 같은 달 28일에도 두 발의 무수단 미사일을 연달아 발사했으나 모두 실패했다.

북한은 앞선 무수단 미사일 발사 실패 원인을 나름대로 분석, 보완해 한 달여만에 다시 발사를 시도한 것으로 보이지만 또 실패하면서 중거리미사일 기술의 심각한 취약점을 드러냈다는 분석이 나온다.

무수단 미사일은 사거리가 3천∼4천㎞로, 주일미군기지를 포함한 일본 전역과 태평양 괌 미군기지까지 사정권에 들어가 유사시 한반도 전개되는 미군 증원전력을 겨냥한 무기로 꼽힌다.

러시아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R-27(SS-N-6)을 모방해 만들어 어느 정도 안정성이 입증됐다고 판단한 듯 북한은 단 한 차례 시험발사도 없이 지난 2007년 무수단 미사일을 실전 배치했다.

그동안 한 번도 발사하지 않다가 제7차 당 대회를 앞두고 3차례 발사 실패한 데 이어 당 대회 이후 첫 발사에서도 실패하면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으로선 체면을 단단히 구기게 됐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이 미사일이 발사된 지 얼마 만에 실패한 것인지는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면서 "지난 3월 15일 김정은이 (핵탄두 탑재가능 탄도미사일 실험을) 지시한 이후에 북한은 지속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번 무수단 미사일 발사를 기점으로 다시 군사적 도발 모드로 돌아설지 주목된다.

북한은 당 대회 이후 남측에 군사 당국회담을 제의하는 등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했지만 우리 정부가 "비핵화가 먼저"라며 거부하자, 최근 단속정을 동원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에서 긴장을 조성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