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일 군수 전주대대 이전 결사반대
박성일 군수 전주대대 이전 결사반대
  • 김명곤
  • 승인 2016.06.23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일방적 진행 왜곡보도 자치단체 상생 화합정신 훼손

박성일 완주군수는 23일 기자회견을 갖고 전주대대의 완주군내(봉동읍 소재, 106연대) 이전 절대불가 입장을 밝혔다.

이날 박 군수는 “전주시가 전주대대 이전과 같은 매우 민감한 사안을 당사자인 완주군과 일체의 사전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것은 자치단체간 상생과 화합의 정신을 훼손하는 일”이라며, “이제 군민들의 강력하고 결집된 반대 의견이 모아진 만큼 완주군이 앞장서 가능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여 전주대대 이전을 반드시 막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군수는 “전주대대 이전이 마치 완주군과의 협의가 필요 없고, 사실상 국방부가 추진하고 있는 것처럼 왜곡 보도함으로써 완주군과 군민의 갈등을 조장하고 군민 불안과 행정 불신을 증폭시킨 전주시는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경고 했다.

이전이 거론되고 있는 봉동읍 106연대 일원은 완주군 15만 자족도시 건설의 핵심 사업인 완주 테크노밸리 2단계 조성과 미니복합타운 건설, 그리고 대단위 민간공동주택이 조성되는 완주군 심장부이자 완주군 중추 도시개발계획 지구인만큼, 오래전부터  지역 주민들은 완주 발전을 위해 106연대 자체를 타지역으로 이전해야 함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오고 있는 상황이다.

군은 그간 전주시와의 상생발전을 위한 협력과 신뢰관계 유지를 위해 공식적인 입장과 행동을 유보해 왔다.

하지만 전주시의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행태가 도를 넘어 완주군과 10만 군민을 무시하고 생존권을 위협하고 지방자치 근간을 흔드는 심각한 사태를 초래함에 따라, 군은 지역발전을 저해하고 주민 생존권과 재산권을 위협하는 전주대대 이전을 위해 시도되는 모든 계획과 추진에 대해 결사반대하고 있는 입장이다.

특히, 군사시설은 주민 생존권과 재산권 침해는 물론 지역발전의 최대 저해 요인임에도 아전인수격 전주 북부권 개발논리에 따라 전주대대를 완주발전의 심장부이자 주민 최대 밀집지역인 106연대로 이전한다는 것은 몰상식과 파렴치, 지역이기주의 행정의 극치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군수는 “전주대대는 전주를 방위하는 군사시설임에도 불구하고 전주가 아닌 완주로 이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박 군수는 “전주시가 10만 완주군민의 뜻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추진한다면 이후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은 전주시에 있으며 완주군민의 거센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완주=김명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