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공기관 2차 구조조정…"연간 74억원 절감"
지방공공기관 2차 구조조정…"연간 74억원 절감"
  • 전북중앙
  • 승인 2016.07.0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자치부는 지방공공기관 33개의 기능을 조정하고 기관을 통합하는 '2단계 구조개혁 방안'을 확정해 연간 예산 74억원을 절감하는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4일 밝혔다.

2단계 방안은 강원도 출연기관인 의료관광지원센터와 산업경제진흥원을 통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약 3억 5천만원의 예산이 절감된다.

기관 간 기능조정으로는 부산과 전북의 8개 기관이 대상으로 약 2억 2천만원의 예산절감이 예상된다.

부산은 부산경제진흥원의 소상공인 자금 추천 기능을 부산신용보증재단으로 넘기는 등 3개 사업의 기능을 조정한다.

전북은 전주생물연구소의 한지지원센터와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전통문화창조센터를 한국전통문화전당으로 이관하기로 했다.

이밖에 부산과 대구, 충북, 충남, 전북, 경남, 제주 등 7개 지자체는 기관 23개의 유사중복 기능을 조정하고 인력을 감축해 모두 68억 6천만원의 예산을 줄이기로 했다.

행자부는 지난해 1단계 방안으로 21개 기관을 8개 기관으로 통폐합하고 17개 기관 간 기능조정, 24개 기관 내 기능조정을 추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