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톱랭커 불참 골프에 퇴출 경고
IOC 톱랭커 불참 골프에 퇴출 경고
  • 전북중앙
  • 승인 2016.07.14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덤 스콧 등 출전 포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톱랭커들이 대거 불참하는 골프에 대해 올림픽에서 퇴출당할 수도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은 14일(한국시간) AP.AFP통신 등 외신 인터뷰에서 "골프선수들의 (불참) 결정은 존중한다"면서도 "이같은 톱랭커들의 불참은 올림픽에서 골프의 미래를 재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골프는 1904년 이후 112년 만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지만, 개막을 앞두고 정상급 선수들이 잇따라 불참을 선언했다.

이 선수들은 브라질에서 만연하고 있는 질병인 지카 바이러스, 치안 불안 등을 불참 이유로 내세웠다.

골프는 이번 대회를 포함,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정식 종목으로 남는다.

하지만 2024년 올림픽 정식 종목은 내년 IOC 총회에서 새로 정한다.

바흐 위원장은 "최고의 선수가 얼마나 참가하느냐는 정식 종목으로 남게 되는 주요 요소 중 하나"라며 "이번 대회가 끝나면 국제골프연맹(IGF)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골프계는 2009년 타이거 우즈(미국), 안니카 소렌스탐 등 최고의 슈퍼 스타들을 앞세워 홍보를 전개해 2016 올림픽의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그러나 오는 8월 올림픽 개막이 다가오면서 남자 톱랭커들을 중심으로 불참 선언이 잇따랐다.

애덤 스콧(호주)아 가장 먼저 불참을 선언한 뒤 제이슨 데이(호주),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까지 세계랭킹 톱5가 올림픽 출전을 포기했다.

최근에는 조던 스피스, 더스틴 존슨 등 미국의 톱랭커들까지 불참 선수 대열에 합류했다.

매킬로이는 브리티시오픈을 앞두고 "올림픽 골프는 TV중계로 보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