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프스 금메달 획득 통산 21번째
펠프스 금메달 획득 통산 21번째
  • 전북중앙
  • 승인 2016.08.10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시 수영 황제는 달랐다.

마이클 펠프스(31•미국)가 하루 두 차례 금빛 레이스를 펼치면서 개인 통산 올림픽 금메달을 21개로 늘렸다.

펠프스는 10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남자 접영 200m 결승에서 1분53초36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레이스를 마쳤다.

사카이 마사토(일본•1분53초40)와 타마스 켄데레시(헝가리•1분53초62)가 차례로 뒤를 이었다.

접영 200m 우승을 차지하고 나서 약 70분 뒤 펠프스가 다시 물로 뛰어들었다.

이번에는 미국 대표팀의 일원으로 계영 800m에 출전했다.

펠프스는 코너 드와이어, 타운리 하스, 라이언 록티에 이어 미국 대표팀의 마지막 영자로 나서 7분00초66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합작했다.

미국은 한 번도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대회 4연패를 달성했다.

영국의 마지막 영자 제임스 가이가 맹렬하게 추격했지만 펠프스는 리드를 끝까지 지켜냈다.

미국에 2초47 뒤진 영국(7분03초13)이 은메달을 따고 일본(7분03초50)이 동메달을 수확했다.

계영 400m 금메달도 가진 펠프스는 이날 두 개의 금메달을 보태 대회 3관왕에 오르면서 개인 통산 올림픽 금메달 수를 21개로 늘렸다.

개인 통산 최다 금메달리스트인 그는 통산 메달 수도 은메달 2개와 동메달 2개를 포함해 25개로 불렸다.

아울러 5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한 펠프스는 이날 접영 200m 금메달로 올림픽 개인종목 중 한 종목에서만 4회 연속 메달을 딴 최초의 수영선수가 됐다.

펠프스는 2004년 아테네,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는 금메달, 2012년 런던 대회에서는 채드 르 클로스(남아프리카광화국)에 이에 이어 은메달을 챙겼다.

현지시간으로 9일인 이날 만 나이로 31세 40일인 펠프스는 수영 남자 개인종목에서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도 이름을 올렸다.

그동안 30세를 넘긴 올림픽 수영 금메달리스트도 1920년 남자 자유형 100m 우승자 듀크 카하나모쿠(미국)가 유일했다.

이날 펠프스의 역영은 약혼녀 니콜 존슨과 지난 5월 태어난 첫아들 부머 로버트 펠프스가 직접 경기장을 찾아 지켜봤다.

펠프스는 시상식 후 잠시 가족이 있는 자리로 가 부머 로버트와도 입맞춤하며 기쁨을 나눴다.

한편 펠프스에 앞서 헝가리 수영의 '철녀'(Iron Lady) 카틴카 호스주(27)가 대회 첫 3관왕이 되면서 다관왕 경쟁이 불을 뿜게 됐다.

호스주는 이날 여자 개인혼영 200m에서 2분06초58의 새 올림픽 기록으로 금메달을 땄다.

이로써 개인혼영 400m와 배영 100m에서도 시상식 맨 위에 섰던 호스주는 이번 대회 전 종목을 통틀어 첫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여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는 미국의 케이티 러데키(19)가 1분53초73으로 우승해 자유형 400m에 이어 두 번째 금메달을 챙기고 역시 다관왕 경쟁에 뛰어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