禹수석•李특감 8곳 전격 압수수색…계좌추적•통화조회
禹수석•李특감 8곳 전격 압수수색…계좌추적•통화조회
  • 편집부장
  • 승인 2016.08.2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위 의혹과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기밀 유출 의혹을 동시에 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이 29일 우 수석의 가족회사인 '정강'과 서울지방경찰청 차장실, 이 특별감찰관실 사무실 등 8곳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이날 우 수석과 이 수석을 향해 동시에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은 이번 의혹을 둘러싼 사회적 논란이 증폭된 가운데 수사의 공정성과 형평성에 대한 안팎의 인식을 감안한 조치로 풀이된다.

    검찰은 오전 9시께 서울 반포동에 있는 정강 사무실에서 자금 사용 내역이 담긴 회계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각종 업무 자료 등을 확보했다.

      우 수석 가족은 정강 법인 자금으로 마세라티 등 고급 외제차를 리스해 쓰고 통신비 등에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강 명의로 리스된 차량들을 우 수석 가족들이 사적으로 썼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우 수석이 사는 아파트 관리사무소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시켰다.

      검찰은 우 수석 아들 의혹과 관련해 이상철 차장실과 의경계 사무실 등 서울경찰청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우 수석 아들(현재 수경)이 이 차장 운전병으로 배치된 인사 발령 과정 및 휴가•외박 등 근무 여건에 특혜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아울러 게임회사 넥슨이 2011년 우 수석 처가 소유의 강남역 인근 땅을 시세보다 비싸게 매입해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넥슨코리아 사무실에서 당시 땅 거래와 관련한 서류 등도 확보했다.

      앞서 이 감찰관은 우 수석을 정강 회삿돈의 횡령•배임, 아들의 보직과 관련한 직권남용 등 의혹으로 수사의뢰했다.

      수사팀은 청진동 특별감찰관실 사무소도 압수수색해 감찰 업무 관련 서류, 컴퓨터 하드디스크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 감찰관은 한 언론사 기자에게 "특별감찰 대상은 우 수석 아들과 가족회사 정강이다", "특별감찰 활동이 19일이 만기인데, 우 수석이 계속 버티면 검찰이 조사하라고 넘기면 된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나 기밀 유출 의혹을 불러왔다.

      검찰은 실제로 이 감찰관과 해당 기자가 이런 대화를 주고받았는지를 확인하고자 법원이 발부한 영장을 제시하고 이들의 휴대전화를 각각 압수했다.

영장 집행의 민감성을 고려해 사무실이 아닌 자택 부근 등 제3의 장소에서 임의제출 형태로 확보했다.

      다만 우 수석과 이 감찰관의 자택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우 수석과 이 특감의 동시 압수수색과 관련해 "수사가 잘 이뤄져 실체적 진실에 근접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두 사건은 연결된 부분이 있어서 같이 같이 들어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우 수석의 청와대 집무실이 포함되지 않은 것에는 "(범죄 혐의와)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지 않으면 압수수색이 쉽지 않고 영장이 발부된다는 보장도 없다"며 "영장을 받을 수 있는 증거자료 범위에서 필요한 압수수색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 감찰관 사무실이 포함된 데 대해선 "수사의뢰된 자료가 모든 자료를 제출한 것인지를 확신할 수없었고 자료 자체도 (일부) 제출을 안 했다는 식으로 돼 있다"며 "그런 부분을 확인할 필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검찰은 이날 밝힌 8곳 외에도 국가기관을 상대로 압수수색영장을 받되 임의제출 형식으로 자료를 확보한 것이 추가로 있다고 언급했다.

검찰 안팎에선 고발 내용인 탈세 의혹과 관련해 국세청에서 자료를 확보했다는 얘기가 나온다.

      김수남 검찰총장의 지시로 24일 출범한 특별수사팀은 주말까지는 수사의뢰•고발한 개인 및 기관 관계자들을 불러 기초 사실 파악에 주력했다.

      검찰은 28일 우 수석을 고발한 투기자본감시센터 윤영대 대표를 조사했다.

      이 단체는 우 수석 처가가 서울 강남역 인근 부동산을 넥슨에 시세보다 고가에 매각한 의혹(뇌물수수)과 우 수석•처가가 경기 기흥 골프장 운영사 지분을 상속받을 때 상속세 5천억원을 내지 않은 의혹(조세포탈), '주식 뇌물' 혐의로 구속기소된 진경준 전 검사장의 인사검증 부실 의혹(공무집행방해•직권남용) 등을 제기했다.

      27일에는 우 수석을 수사의뢰한 특별감찰관실 실무자를, 25일에는 이 감찰관을 고발한 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 공동대표 이모씨 등을 각각 불러 고발인 조사를 했다.

      특별수사팀은 정강 관련 의혹 규명을 위해 계좌추적영장도 발부받아 자금 흐름을 확인 중이다.

      검찰은 또 이 감찰관의 통화 내역을 조회하는 등 '언론 유출 의혹' 파악을 위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