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의 멋과 풍류 남도 국악의 풍성한 선율
호남의 멋과 풍류 남도 국악의 풍성한 선율
  • 윤가빈
  • 승인 2016.09.1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립국악원 호남교류공연 전남도립국악단 전주 찾아 내일 국립무형유산원서 선봬

전남도립국악단이 전북을 찾아 호남의 멋을 보여준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부터 이어온 호남교류공연의 일환으로 열리는 것으로 지난해 전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이 전남 무안에서 공연을 선보였었다.

올해는 전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이 전남도립국악단을 초청 ‘남도풍류 한마당’이라는 주제로 무대를 채운다.

오는 21일 오후 7시,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대극장에서 펼쳐지는 교류공연에서는 전남도립국악단의 역동적인 국악관현악 연주와 더불어 무용, 마당창극, 타악퍼포먼스가 조화를 이루는 가·무·악의 향연이 펼쳐진다.

공연의 시작은 남도의 풍물가락과 국악관현악이 어우러지는 현과 관악선율, 그리고 풍물의 가락 설장구 협주곡 ‘소나기’다.

두 번째 무대는 강남 갔던 제비가 흥보의 은혜를 갚으려고 돌아오는 여정을 관현악과 가야금 병창 협연 ‘제비노정기’로 풍성한 선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입춤 소고가 특별한 형식 없이 내재적인 흥을 표현, 홍송화 외 11명이 묵직하면서도 멋스러운 춤사위로 보여준다.

마지막은 타악 뮤지션 ‘신명의 타고’가 장식한다.

가무악이 함께하는 작품으로 타악의 흐름에 무용수들의 소고춤이 어우러지는 화려한 무대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전북도립국악원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 가능하다.

현장에서도 선착순 좌석권을 배부받을 수 있다.

문의 290-5531.

/윤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