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일-이항로 군수 민주당 입당
박성일-이항로 군수 민주당 입당
  • 박정미
  • 승인 2017.02.1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행정 한방향 발전 도움 김춘진 "특정당 빼내기안해"
박성일 완주군수와 이항로 진안군수가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가진 15일 기자회견 뒤 더불어 민주당 국회의원 및 당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김현표기자
▲ 박성일 완주군수와 이항로 진안군수가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가진 15일 기자회견 뒤 더불어 민주당 국회의원 및 당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김현표기자

무소속이던 박성일 완주군수와 이항로 진안군수가 15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박성일, 이항로 군수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즉각적인 탄핵 심판과 촛불민심을 반영한 정권교체에 힘을 싣기 위해 민주당 입당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역구 국회의원인 안호영 민주당 의원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지역의 발전을 이루어 내겠다”면서 “이에 필요한 국가예산 확보, 현안 사업 추진, 주민 삶의 질 향상에도 더욱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지금은 지역발전을 위해 매진할 때”라며 “정치적 이해득실을 따지지 않고 국민들의 바람인 정권교체에 미력하나마 도움이 되고 싶어 입당을 절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민들 사이에서도 뜻이 다른 분들이 있기 때문에 민의라고는 할 수 없고 여러 의견을 수렴하고 저의 소신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이항로 진안군수도 “그동안 여러 당으로부터 입당제의가 있었고 국민의당 의원들로부터 예산확보에 많은 도움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면서 “정치와 행정이 한 방향으로 상생을 해야 지역발전이 된다는 소신으로 입당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춘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은 “두 분의 입당을 47만 전북도당 당원들과 함께 진심으로 환영한다”면서 “정권교체를 위해 전북이 하나로 힘을 모아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입당을 하겠다는 분이 있다면 특별한 분을 제외하고는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인위적으로 특정 정당에 있는 분들을 빼내오기 위한 활동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들의 민주당 입당으로 전북지역 14개 기초자치단체장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은 10곳으로 늘었으며 국민의당은 익산, 무소속은 부안과 임실, 김제 등 3개 지역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