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남 드래곤즈와 안방서 붙는다
전북, 전남 드래곤즈와 안방서 붙는다
  • 조석창
  • 승인 2017.03.0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3시 덕진종합경기장서 15년만의 전주서 홈경기 이동국-김보경 등 기대감
▲ 지난 2002년 수원과 컵대회 이후 15년만에 덕진종합경기장에서 K리그 클래식 홈 개막전이 열린다.

프로축구 전북현대가 오는 5일 오후 3시 전남 드래곤즈와 2017 K리그 클래식 홈 개막전을 가진다.

이번 시즌은 U-20 월드컵 대회로 인해 전주월드컵경기장 대신 전주덕진종합경기장에서 치른다.

지난 2002년 수원과 컵대회 이후 15년 만에 덕진종합경기장 경기다.

전북은 올 시즌 첫 무대인 이날 전남을 제물삼아 승리를 장식하겠다는 각오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둘 경우 5년 연속 홈 개막전 승리기록이다.

전북은 국가대표 공격수 김신욱과 아시아 최고의 득점력을 자랑하는 이동국이 최전방에 포진한다.

또 김보경, 이재성, 신형민이 중원에서 특급 도우미로 나선다.

이용과 김진수는 수비 뿐 아니라 격적인 능력까지 겸해 공격축구를 추구하는 전북의 팀 컬러를 더욱 진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추억의 전주성을 위한 특별한 티켓도 준비되어 있다.

15년 만의 전주성 홈경기를 기념하여 예전의 전북현대 서포터즈 응원 모습과 전주종합경기장을 디자인으로 한 티켓이 이번 개막전에 발매된다.

이후 잔여 경기도 팬들의 소중한 추억의 전주성 사진을 활용하여 제작될 계획이다.

당일 티켓은 이미 판매된 시즌권 외에 전주종합경기장의 좌석수를 고려해 15,000 매로 한정 판매되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최강희 감독은“전북은 지난 2012년부터 홈 개막전을 모두 승리로 이끌어 왔다. 홈 팬들의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이번 개막전에서도 팬들의 응원에 힘 입어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홈경기 당일은 원활한 경기 운영을 위해 종합경기장내 주차장 이용이 통제되며 팬들을 위한 주차는 전북대학교 교내 주차장이 준비되어 있다.

시즌권 및 당일 티켓 소지자에 한하여 경기 시작 한 시간 전부터 경기 종료 후 한 시간 까지 무료 주차가 가능하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