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3.29 수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정치 > 행정
     
혁신도시 바람직한 발전은?
'사람과 미래' 주관 토론회 개최 지역인재 채용-정주여건 마련을
2017년 03월 14일 (화) 18:01:16 | 최종승인 : 2017.03.14 19:30 박정미 bjm@jjn.co.kr
   
▲ 전북미래비전 발굴 1탄 '혁신도시 시즌2,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가 열린 14일 전북도의회 세미나실에서 토론자들이 권영섭 국토연구원의 발제를 듣고 있다./김현표기자

혁신도시의 바람직한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 인재 육성과 정주 여건이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성주 전 국회의원이 주도하는 '사람과 미래'가 14일 전북도의회에서 연 '혁신도시 시즌 2,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혁신도시가 지역 발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국토연구원 권영섭 연구위원은 "전국적으로 혁신도시 분양률이 91.5%에 이르는 등 구체적인 성과가 있다"면서도 "지역 인재 채용률 측면에서는 공공기관 여건에 따라 차이가 크다"고 지적했다.

실제 부산 혁신도시는 2015년 12월 기준으로 채용 인원 345명 중 지역 인재 채용은 93명(27%)에 달했지만, 강원혁신도시는 1천549명 가운데 142명으로 9.2%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울산 역시 295명 중 29명으로 9.8%, 전북은 512명 중 75명으로 14.6%에 머물렀다.

이에 권 국토위원은 혁신도시 한계에 대해 “혁신도시가 도심이나 이미 개발된 지역이 아닌 신도시 개념이어서 대도시 외곽 등에 자리하는 바람에 고속철도(KTX) 등 교통망과 먼 거리에 있다”면서 정주 여건에 대한 중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전북연구원 김동영 연구원은 전북혁신도시를 농·생명과 금융 허브로 육성하고 문화·지식서비스 공간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주 사람과 미래 이사장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혁신도시가 각 지역에 안착했지만, 혁신도시 발전을 위해서는 과감한 지역 인재 채용과 사람이 살기 편한 정주 여건 조성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박정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