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6 월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정치 > 국회
     
도 새특조위 그린에너지 조성 질의
삼성 계획안 보관 여부 등 질의서 전달··· 항의 시위
2017년 04월 18일 (화) 16:40:26 | 최종승인 : 2017.04.18 19:31 박정미 bjm@jjn.co.kr
   
▲ 전북도의회 삼성 새만금조사특위 양용모 위원장과 이혜숙 의원이 18일 수원시 삼성전자 본사에서 삼성 새만금 투자 MOU 관련 질의서를 전달한 뒤 진정성 있는 태도를 요구하는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도의회 제공

‘전북도의회 삼성 새만금투자 무산 진상규명과 투자협약(M0U) 조사 특별위원회’가 18일 수원 삼성전자 본사를 방문해 2011년 새만금 투자계획에 관한 질의서를 전달했다.

이에 따라 특위가 답변서를 요구한 오는 27일 삼성그룹의 새만금투자 무산과 관련한 진상이 밝혀질지 주목된다.

특위는 질의서에 새만금 투자계획서인 ‘그린에너지 산업단지 조성 계획(안)’을 보관하고 있는지와 이 계획(안)을 삼성 어느 부서에서 작성했는지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삼성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는 새만금투자 철회 입장을 밝혔지만, 전북도에는 공식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는데, 이를 MOU 유지상태로 봐도 되는지 등도 포함시켰다.

질의서 전달 후에는 삼성전자 앞에서 새만금투자 MOU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항의 시위도 벌였다.

삼성은 2011년 전북도, 국무총리실 등과 새만금 투자협약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나 아무런 투자계획을 밝히지 않다가 5년이 지난 지난해 투자 포기 입장을 밝혔다.

협약은 삼성이 2021부터 2040년까지 7조6천억원을 투자해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부지에 풍력과 태양전지, 연료전지 등을 포함한 '그린에너지 종합산업단지'를 구축한다는 것이 골자다.

당시 임채민 국무총리실장과 김순택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김완주 전북도지사 등 5명이 이 협약서에 서명했다.

그러나 투자 약속과 달리 삼성의 투자가 무산되자 도내 일각에서는 삼성의 새만금투자 MOU는 체결 당시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전북 이전 무산에 따른 민심 달래기용 '정치쇼'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전북도의회는 지난달 9명의 위원으로 삼성의 투자 무산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특위를 구성하고 6개월 동안 삼성이 새만금투자를 결정한 배경과 투자협약·철회 과정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기로 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박정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