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9.24 일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취약계층 화재 피해 '속수무책'··· 소방시설 보급 시급
화재 피해-사망 2,180명 일반인 피해↓ 노인-장애인 피해는 늘어··· 고미희 의원 소방시설비 전주시에 촉구
2017년 05월 18일 (목) 18:13:25 | 최종승인 : 2017.05.18 20:07 이신우 lsw@jjn.co.kr

재난 취약계층의 기초 소방시설 보급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최근 화재로 인한 사망자 10명 중 6명은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희생된 것으로 나타나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주택 화재의 인명피해가 큰 원인은 화재를 조기에 발견하지 못하고 초기 진화과정에서 조치할 소방시설이 없기 때문이다.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전체 화재건수는 1,983건으로 전년 1,962건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화재로 인한 재산 피해액은 99억 원으로 전년 75억 원과 비교해 24억여 원 31.7%가 늘어났다.

또한 부상자는 70명으로 전년 56명에 비해 20% 증가했으며 사망자도 17명으로 전년 10명에 비해 무려 70%나 증가했다.

도 소방본부 통계와 달리 국민안전처에서는 지난 한 해 동안 화재로 사망하거나 다친 사람은 2,180명으로 지난 7년간 평균에 비해 74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일반인 피해는 줄었지만 노인과 장애인 등 재난 취약계층의 피해는 오히려 1년 사이 60명 가까이 늘었다.

이는 소외계층에 대한 어두운 단면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이와 관련 전주시의회 고미희 의원(더민주 비례대표)은 18일 열린 제340회 임시회에서 전주시민 중 재난 취약계층에 대한 기초 소방시설비 지원을 즉각 시행해 줄 것을 전주시에 촉구했다.

고 의원은 예고 없이 발생하는 재난과 자연발화로 인한 화재를 조기에 발견하더라도 초기에 대응할 수 있는 시설이 없어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으로 정부는 지난 2월 5일부터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주택용 소방시설이 모든 주택에 설치해야 하는 법적 의무시설로 정했다.

주택용 소방시설이 법에 따라 의무 설치시설로 바뀐 것은 일반주택이 화재에 매우 취약하기 때문이다.

주택용 소방시설의 하나인 소화기는 화재 발생 초기에 효과적인 소화 도구로 초기화재 대응 시 소방차 한 대와 대등한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화재 초기에 발생한 연기나 열을 감지해 알람을 울리고 빠른 대피를 가능하게 해 소중한 생명을 지켜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화재 취약계층 주민들에게 경보기와 소화기 등 화재 안전시설에 대해 관심을 갖게 하고 소방시설의 사용법을 숙지시키는 교육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고 의원은 “전주시내 많은 재난 취약계층이 기초 소방시설을 갖추지 못한 채 화재의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만큼 전주시도 기초 소방시설 보급을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신우기자 lsw@  

이신우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