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정태련 '시간과 공간이 정지하는 방'
신간-정태련 '시간과 공간이 정지하는 방'
  • 조석창
  • 승인 2017.09.0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가 이외수가 쓰고 화가 정태련이 그린 신작 산문집 ‘시간과 공간이 정지하는 방’이 출간됐다.

나이를 초월해 30년 넘게 우정을 나누는 두 작가는 그동안 베스트셀러를 출간해 150만부 이상 판매로 독자의 사랑을 받아왔다.

이번 책은 두 작가의 여덟 번째 공동작품으로 이외수 작가가 집필한 원고에 정태련 화백이 1년 동안 그린 그림 73점이 함께 어우러졌다.

전체 7장으로 구성된 이 책에는 이외수 작가가 직접 고백하는 어린 시절 에피소드부터 현재의 모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국내 최초 트위터 팔로어 100만 명 돌파’라는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작가는 소셜 미디어로 끊임없이 독자들과 소통하게끔 만드는 동력이 사실 ‘외로움’에서 나온다는 것을 나지막이 고백한다.

정태련 화백은 이번 책에서 연필과 색연필, 마커 등 혼합 재료를 활용하여 부드러움과 강렬함의 변주를 보여준다.

특히 시간이 정지한 듯한 이미지를 드로잉 기법으로 표현해냄으로써 고독과 외로움의 순간들을 감각적으로 포착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