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국산 배' 산업 활성화 박차
농진청 '국산 배' 산업 활성화 박차
  • 최홍욱
  • 승인 2017.09.1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품종 농가 보급 확대 평가회 소비자등 신품종 시식평가 진행 노동력절감 '무봉지 재배' 소개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2일 배연구소에서 국산 배 신품종의 농가 보급을 확대를 위한 평가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평가회는 일상소비용으로 개발된 중간 크기의 국산 배 품종들을 직접 맛보고 평가하는 자리로 배 산업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배 재배 농가와 소비자, 유통업체, 종묘업체, 관련 전문가 등 배 산업 관계자들이 새로운 배 품종의 나무관리 방법과 유통관리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신품종을 시식‧평가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품종은 ‘한아름’, ‘조이스킨’, ‘설원’, ‘신화’, ‘슈퍼골드’, ‘기후 1호’ 등 모두 6품종이다.

이 품종들은 무게가 300∼600g인 중간 크기의 배로 3∼4인 가족이 소비하기에 알맞은 이점이 있다.

특히 8월 중하순께 수확이 가능한 ‘한아름’은 한여름 갈증해소용으로 뛰어나고 9월 상순에 익는 ‘조이스킨’은 껍질째 먹을 수 있는 품종이다.

‘설원’(9월 상순)은 과육의 변색이 적어 신선편이 가공용으로 좋으며 ‘신화’(9월 상순)는 9월 중순이 추석일 때 먹기에 적합하다.

‘슈퍼골드’와 ‘기후 1호’(9월 상순)는 단맛과 신맛이 조화를 이루고 풍미가 진해 일상 소비용 배로 선호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2∼3년 후에는 ‘한아름’, ‘신화’, ‘슈퍼골드’, ‘조이스킨’ 등이 본격적으로 유통될 예정이며 ‘설원’과 ‘기후 1호’는 현재 농가에 묘목을 보급하고 있다.

또 이번 평가회에서는 배 신품종들을 보다 쉽게 재배하고 유통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수 있는 구체적 방안을 모색한다.

이와 함께 신품종 보급 확대 시 문제점과 해결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특히 노동력 절감을 위해 봉지를 씌우지 않고도 재배가 가능한 배 품종을 소개하고 재배 현장과 과실특성을 살펴보는 시간을 마련하는 등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을 선보인다.

배는 검은별무늬병, 심식나방류 등 병해충 피해를 방지하고 껍질 색이 곱게 보이도록 봉지를 씌워 재배하고 있으나 많은 노동력이 필요하다.

봉지를 씌우지 않고 재배하면 전체 노동 시간의 15.4%(10a당 22.9시간), 생산비의 11.2%(10a당 40만3천700원)를 줄일 수 있다.

봉지를 씌우지 않아도 병해충 피해가 적어 무봉지 재배가 가능한 ‘한아름’, ‘원황’ 품종 등을 소개하고 평가한다.

농진청 배연구소 강삼석 소장은 “맛과 품질이 우수한 신품종 보급으로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고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는 재배기술 개발 등 실용화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하여 배 산업의 활로를 열어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최홍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