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9.24 일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정치 > 행정
     
전북 떠나는 대기업··· 경제퇴행 우려
OCI-휴비스 등 주소지 포기 사업발굴-기관유치 등 '난항' 도 "기업 소통강화등 대응"
2017년 09월 12일 (화) 15:59:32 | 최종승인 : 2017.09.12 20:31 한훈 han1978@jjn.co.kr

전북지역 소수의 대기업·중견기업들이 잇단 지역 주소지를 포기한 것으로 파악돼 수출실적 급감과 지역경제성장률 하락 등 직간접적인 후폭풍이 거세질 조짐이다.

12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지역을 대표해 온 대기업·중견기업인 ‘OCI’와 ‘대상’에 이어 최근 ‘휴비스’ 등까지 사업자를 본사가 위치한 수도권으로 이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상은 2015년 11월 주력 생산품목인 라이신(사료에 첨가하는 필수 아미노산) 분야를 매각하면서 사업자를 서울로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해 1월 OCI는 본사의 방침에 따라 군산과 포항, 광양, 인천 등에 위치한 생산 공장의 사업자를 서울로 변경한 것으로 감지되고 있다.

인조섬유 생산기업인 휴비스 역시 최근 사업자를 본사가 위치한 서울로 이전한 상태였다.

이처럼 잇단 지역을 대표해 온 대기업·중견기업들이 사업자를 이전함에 따라 도내 관련분야의 수출실적은 곤두박질하고 있다.

실제로 휴비스가 사업자를 이전함에 따라 도내 인조섬유 수출실적은 지난 7월부터 전무해졌다.

그간 도내 인조섬유의 수출실적이 매달 최소 1천600만불에서 최대 2천400만불까지 기록했으나, 휴비스의 이전과 함께 수출실적이 전무해진 것이다.

그 외 분야의 수출실적 역시 비슷한 상황이다.

대상의 이전과 함께 도내 정밀화학원료 수출실적은 2015년 10억만불 수준에서 지난해 1억3천700만불까지 급감하는 등 관련분야마다 수출실적이 곤두박질하고 있다.

당연히 도내 수출실적 감소는 지역경제성장률 하락과 연계된다.

전문가들은 지난 2015년 전국에서 유일하게 제자리 성장을 기록한 상황에서, 지난해 오히려 뒷걸음질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수출실적 감소와 함께 군산조선소 물량 감소 등 각종 악재들이 지난해부터 발생하면서다.

그 외 소폭이나마 지방세 감소와 관련분야의 사업발굴 및 공공기관 유치 등 직간접적인 문제들이 야기될 수 있다는 우려다.

단순 주소지 이전 정도로 치부할 수 없다는 의견이다.

이에 도는 이 같은 문제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들과 소통을 강화하고, 수시로 동향을 파악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기업들의 이전으로 지역의 수출실적 감소와 함께 지역경제성장률 하락이 예상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기업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지역의 동향을 수시로 살피겠다”고 밝혔다.

/한훈기자

한훈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