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부 전북에 기관장 인사선물 할까?
문정부 전북에 기관장 인사선물 할까?
  • 김일현
  • 승인 2017.09.2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금본부 이사장에 김성주 농어촌公 최규성 등 유력 발탁시 지지세 강해질 것

문재인 정부가 추석 연휴를 전후해 전북에 또 ‘인사 선물’을 안길 지 도민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5.9 대선으로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서 문 대통령은 전북 출신 인사를 대거 발탁했다.

인사 홀대, 인사 소외 현상에 시달렸던 전북은 문 대통령의 전북 인사 기용에 환호의 박수를 보냈다.

실제로 문재인 정부에서 전북은 장관, 차관(급) 인사만 10여명을 훌쩍 넘겼다.

방송통신위원장 등 요직에도 전북 출신이 임명되거나 내정됐다.

집권 더불어민주당에선 이춘석 의원이 당 요직인 사무총장을 맡고 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선 전북 출신 찾기가 ‘하늘의 별따기’처럼 어려운 일이었지만 문재인 정부에선 당정청에서 전북 출신을 쉽게 볼 수 있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과 집권 민주당에 대한 지지율은 고공행진 중이다.

주요 여론조사에선 경쟁 그룹을 압도하고 있다.

여권의 고공 지지율은 전북 인사를 균형 배치한 데 대한 도민들의 답례로 볼 수 있다.

도민의 관심을 모으는 건, 추석 연휴를 전후해 추가로 인사 선물이 나오느냐다.

특히 전직 정치인들을 중심으로 주요 공기업, 공공기관 등에 발탁되느냐가 관심사다.

이미 상당수 능력있는 정치인들이 기관장 발탁 대상에 올라 있다.

전북의 미래 발전 기구로 평가되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이사장에는 김성주 전 국회의원이, 농도 전북의 핵심 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에는 최규성 전 의원이, 한국도로공사 사장에는 이강래 전 의원 등이 거의 결정되는 분위기로 알려진다.

이외에도 문재인 정부 출범에 크게 기여한 이상직 전 의원도 정부 및 공기업내 핵심 요직 발탁이 기대된다.

문재인 정부에서 전북 인사들이 추가로 대거 발탁되면 정부여당에 대한 지지세는 더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북의 친구가 되겠다는 약속을, ‘인사’ 부분에선 일단 지켜가고 있어서다.

도민 상당수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정부가 주요 공기업, 공공기관 인사에서 전북 출신을 더 챙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