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옥마을 황금연휴 관광객 역대 최대
한옥마을 황금연휴 관광객 역대 최대
  • 이신우
  • 승인 2017.10.1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간 전주 문화시설 이용 30만8,493명 1일 3만명 방문 추석 관광지 내비검색 1위

한해 1천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는 전주한옥마을에 최장 10일간의 추석 황금연휴 기간 역대 최대 규모의 관광객이 다녀갔다.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9일까지 이어진 추석연휴 10일 동안 한옥마을 경기전 등 전주지역 16개 주요 문화시설을 찾은 이용객은 총 30만8천493명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한옥마을 이용객 수는 하루 평균 3만849명이 방문한 꼴이다.

이는 지난해 5일간의 추석연휴기간 13개 문화시설에 총 7만4천178명이 다녀가 하루 평균 1만4천836명의 이용객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시설별로는 경기전이 9만1천956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어진박물관 7만5천865명과 전주공예품전시관 4만8천102명, 소리문화관 2만100명, 전통술박물관 1만8천793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요일별로는 추석 다음날인 지난 5일에 5만1천614명으로 이용객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5일에 이어 7일과 6일에도 각각 4만8천168명과 4만3천168명이 한옥마을 등 문화시설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차례와 성묘 등을 마친 시민과 관광객이 가족들과 함께 전주한옥마을을 찾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통계는 문화시설 이용객들을 중심으로 집계된 수치로 이들 문화시설에 입장하지 않은 관광객 수까지 합하면 40만여 명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했다.

전주한옥마을은 연휴기간 내비게이션 검색어 순위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30일부터 10월 6일까지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원내비’가 검색어 데이터와 실제 이동기록 등 사용자 이용기록 464만여 건을 분석해 발표한 ‘추석 연휴 많이 찾은 관광지’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삼성에버랜드와 해운대해수욕장, 순천만국가정원 등의 방문객을 넘어선 것이다.

또한 카카오내비가 지난달 30일부터 10월 8일까지 9일간 3천38만건의 길안내 정보 등을 종합해 발표한 검색어 순위에서도 한옥마을이 대표 관광지라는 것을 실감하게 했다.

인천공항과 스타필드고양 등 교통시설과 쇼핑시설을 제외한 목적지로도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기 때문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올 추석은 10일 동안의 긴 황금연휴 때문에 다른 어느 명절 때보다 많은 관광객이 한옥마을을 다녀갔다.

문화시설에서 다채로운 전통문화행사와 프로그램이 진행된 것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며 “전국적인 관광지로 명성을 이어가고 있는 전주한옥마을을 중심으로 문화도시 전주에서 전통문화의 정수를 엿볼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행사와 체험프로그램 운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