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농촌지역 무상급식 도시까지 확대해야
전북 농촌지역 무상급식 도시까지 확대해야
  • 박정미
  • 승인 2017.11.08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농촌 지역 고등학교에 한정된 무상급식을 도시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북도의회 이상현(남원1)의원은 8일 열린 제348회 정례회에서 “도시 고교에 무상급식이 이뤄지지 않는 것은 역차별”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현재 도내 고교 무상급식은 도 교육청과 해당 기초단체가 급식비의 절반씩을 부담해 읍·면 지역에서만 이뤄지고 있다.

반면, 도시 고교는 도 교육청이 급식비의 50%를 지원하고 나머지 50%는 학부모가 부담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면 무상급식이 이뤄지는 지역은 도내 14개 시·군 중 9곳이다.

이상현 의원은 "도시 학생 비율이 100%인 전주시를 비롯해 97.

5%인 군산시, 익산시, 남원시, 김제시 등은 무상급식의 혜택을 받지 못해 학부모의 급식비 부담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초·중학교와 마찬가지로 전북도가 도시 고교에 대해서도 급식비의 25%를 지원하라고 촉구했다.

도시 고교의 무상급식에 추가로 드는 비용은 전주가 76억원, 군산 26억원, 익산 28억원, 남원 8억원, 김제 5억원 가량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