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수능대비 종합상황실 본격 가동
전북교육청, 수능대비 종합상황실 본격 가동
  • 정병창
  • 승인 2017.11.1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교육청이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비한 수능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대입 종합상황실을 본격 가동키로 했다.

1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오는 16일 실시하는 2018학년도 대입 수능일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북교육청 학교교육과장을 책임자로 한 대입 종합상황실을 이날부터 도교육청 7층 대입진학지도지원실에 설치 운영키로 했다.

(종합상황실 대표 전화: 239-3746, 3250)또한 6개 시험지구의 교육지원청에도 상황실이 동시 설치된다.

종합상황실은 수능 당일 수험생들의 등교를 위해 관공서와 국영기업체, 50인 이상 사업체의 아침 출근시간을 10시 이후로 조정토록 요청하는 등 수능관리체계에 돌입한다.

또 시험장이 설치된 지역은 경찰서와 협조해 교통소통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비상 수송차량을 지원하는 한편 교통통제 강화에도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부정행위 방지대책도 추진된다.

첨단 무선기기를 이용한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 1교시와 3교시 시작 전 수험생 본인 여부 및 시계 확인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시계는 결제·통신 기능이 있거나 전자식으로 숫자가 표시되는 것은 일체 반입이 금지된다.

시침과 분침이 있는 아날로그시계만 지참할 수 있다.

시침과 분침으로 작동하더라도 결제 기능이 있는‘교통시계’는 반입금지 물품에 포함돼 수능 시험장에 가져가서 안 된다.

또한 수험생은 시험장 반입 금지 물품, 시험 중 휴대 가능 물품, 시험 중 휴대 가능 물품 외 모든 물품에 대한 종류 및 관리 절차를 숙지하고 감독관의 지시에 따라야 하며, 지시에 따르지 않을 경우 부정행위로 간주되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 학생수가 적어 동일 학교 학생들이 같은 시험장에 배정되는 것을 최대한 방지하기 위해 남녀 혼합 시험장을 구성하거나 수험생 배치숫자를 줄이고, 감독관을 추가 배치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구사한다.

한편 이번 수능시험은 전북도 내 6개 시험지구, 62개 시험장에서 20,557명이 일제히 시험을 치르게 된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