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시민의 기억에 남겨야"
"3.1운동 시민의 기억에 남겨야"
  • 이신우
  • 승인 2017.12.2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주년 기념사업 세미나
재조명-가치 확산 등 주제
시민-청소년 정신공유 행사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세미나'가 열린 20일 전주 중부교회비전센터에서 성주현 청암대교수가 전주의 3·1운동 전개과정과 그 후 동향에 대해 발제하고 있다./김현표기자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세미나'가 열린 20일 전주 중부교회비전센터에서 성주현 청암대교수가 전주의 3·1운동 전개과정과 그 후 동향에 대해 발제하고 있다./김현표기자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3.1운동을 알릴 수 있는 기념사업이 추진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홍성덕 전주대학교 교수는 전주중부비전센터에서 열린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을 위한 세미나’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세미나는 오는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기념사업 방향에 대해 역사학자 등 전문가 논의와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는 △전주의 3.1운동에 대한 재조명 △3.1운동 가치 확산을 위한 기념사업 발굴 방안 △일제 잔재 처리 방안 등 세 가지 주제로 나뉘어 진행됐다.

세미나에서 홍 교수는 “우리는 전주 3.1운동에 대해 잘 알지 못 한다”며 “시민들이 전주에서 진행된 3.1운동에 대해 잘 알기 위해서는 민족독립운동사 정리작업과 전주 독립운동사 학술대회, 전주 독립운동사 교육사업, 전주 독립운동 참여자 조사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홍 교수는 또 “역사를 기억하기 위해서는 장소가 필요하다.

단순히 기념비를 세우는 것으로는 부족하고, 전주 3.1운동의 장소를 시민들의 기억에 남기고, 그 공간에 이야기를 담는 스토리 라인 구축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제8대 국사편찬위원장을 역임한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가 기조발제자로 나서 ‘3.1운동의 역사적 의의’를 주제로 3.1운동의 전개과정과 역사적 의의 등을 되짚어 보는 시간도 가졌다.

또한 주명준 전주대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진행된 제2부 토론회는 이강안 광복회 전북지부장과 이동희 전주역사박물관 관장, 오경택 성심여자고등학교 교사, 정정숙 전주문화재단 대표이사가 참여해 △3.1운동 정신의 계승방안 △정책 거버넌스 운영 △시민 공감대 확산 방안 등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을 위한 의견을 개진했다.

시는 내년에 전주지역의 3.1운동 기념사업 연구용역과 각지에 퍼져 있는 3.1운동관련 기록물과 인물 등을 찾아 3.1운동 관련 DB 구축과 사료를 정비해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할 계획이다.

시는 오는 2019년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을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과 연계해 각계각층의 시민과 청소년들이 참여해 3.1운동 정신을 시민들과 공유하는 행사로 만들 방침이다.

전주시 양영숙 자치행정과장은 “2019년 3.1운동 100주년 사업이 단순한 역사적 기념에 머물지 않고 전주시민의 자긍심과 역사의식이 성장하는 정신적 토대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당부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