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호진 "서후보 2월 교원인사 발령, 현실성 없어"
황호진 "서후보 2월 교원인사 발령, 현실성 없어"
  • 조석창
  • 승인 2018.03.26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호진 예비후보는 서거석 예비후보가 주장한 ‘2월달 교원인사 발령’에 대해 “당장은 현실성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안으로 “교사들이 3월초 새로운 학교에 적응할 수 있도록 교원인사 발표를 2월 첫째주로 앞당겨 발표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 후보의 주장대로 되려면 학사일정을 전면 개편해야 하고, 학교회계연도까지 수정하게 돼 학교 현장의 일대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 후보는 지난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시도교육청이 희망하면 2월 1일자로 교원인사가 가능토록 돼 있지만, 전북교육청이 개선책 찾기에 미온적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2016년 박근혜 정부 때 발표된 이 정책은 학교현장에 맞지 않아 전국 어느 교육청도 실시하고 있지 않은, 대표적으로 실패한 교육정책으로 평가되고 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