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작가 '봉침사건' 발언 고발조치
공지영작가 '봉침사건' 발언 고발조치
  • 이신우
  • 승인 2018.03.28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순기 국장 "행정 개입 발언
전주시가 보호센터 비호처럼
비춰··· 심각한 명예훼손"
전면전 양상 비화 가능성 커
28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백순기 복지환경국장이 봉침 사건과 관련해 작가 공지영 씨를 고발 조치한다는 등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28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백순기 복지환경국장이 봉침 사건과 관련해 작가 공지영 씨를 고발 조치한다는 등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전주시는 최근 불거진 공지영 작가의 ‘봉침 사건’ 발언과 관련 공 작가를 명예훼손으로 고발조치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28일 백순기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한 통신사와의 인터뷰 내용을 통해 ‘행정이 개입했다’고 발언한 공지영 작가를 전주시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보고 금명간 공 작가를 검찰에 고발 조치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백 국장은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공 작가는 ‘행정이 개입했다’는 등 전주시가 천사미소주간보호센터가 운영되는데 도와주고 비호한 것처럼 말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같은 내용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고 전주시는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자체조사는 물론 수사기관(검찰)에 상의한 바 있다”고 밝혔다.

또한 “공 작가 입장에서는 전주시의 대응이 다소 미흡하게 보여졌을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무작정 비호한 것처럼 보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수사기관에 공 작가의 인터뷰 내용 중 사실과 다르거나 전주시와 공직자 등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부분에 대해 금명간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백 국장은 “수사기관에서 공 작가의 발언과 관련해 철저한 수사로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 작가의 인터뷰 내용과 관련 김승수 시장의 입장은 어떤 것이냐고 묻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백 국장은 “정치적인 사안으로 답변하기 곤란하다”며 “조만간 시장님의 입장발표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백 국장은 “공 작가에 대한 고발조치는 정치적인 부분을 떠나 전주시 행정행위 부분에서 사실과 다른 부분을 전주시장을 포함한 전주시가 명예훼손으로 고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전주시가 공 작가를 고발하기로 방침을 정한 데 따라 봉침 논란사태는 전주시와 공 작가의 전면전 양상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공지영 작가는 지난 27일 한 통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봉침사건을 어떻게 봐야 하나’라는 질문에 “처음에는 한 개인이 그냥 허가 없이 침을 놓고 돈 좀 받는 경우로 생각했다. 그런데 여기에 정치인들이 끼고 행정이 개입하고…”라고 주장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