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전주시, 법인택시 전액관리제 시행하라"
시민단체 "전주시, 법인택시 전액관리제 시행하라"
  • 정병창
  • 승인 2018.04.1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법인택시 전액관리제 실행을 위한 전북대책위가 전주시청에서 박순종 부시장과 시관계자들을 만나 면담을 가졌지만, 서로의 의견이 맞지 않아 언쟁을 벌이고 있다./김현표기자
17일 법인택시 전액관리제 실행을 위한 전북대책위가 전주시청에서 박순종 부시장과 시관계자들을 만나 면담을 가졌지만, 서로의 의견이 맞지 않아 언쟁을 벌이고 있다./김현표기자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이 전주시의 법인택시 전액관리제 즉각 시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전북본부 등 18개 도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전북대책위는 17일 전주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시는 택시 전액관리제를 즉각 실시하고 위반 사업주를 강력히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법인택시 회사들이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법으로 금지하는 사납금제를 시행하면서 법인택시 교통 사고율은 개인택시에 비해 20배나 높은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택시 운전사들은 하루 12만~16만원에 달하는 사납금을 채우기 위해 하루 16시간씩 장시간 운전을 하는데 이러한 과정에서 난폭 운전이 불가하게 이뤄질 수밖에 없다”며 "불법 사납금제가 법인택시를 도로 위 '시한폭탄'으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사측의 반대로 전액관리제 시행을 위한 임금표준안 단일안 합의가 무산됐다”면서 “전주시는 약속대로 임금 표준안 설계 용역 완료에 따라 전액관리제가 시행될 수 있도록 강력한 행정 처벌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민주노총 전북본부 공공운수노조 김재주(55) 택시지부장은 현재 226일째 고공농성을 벌이며 '법인택시 전액관리제' 시행을 전주시에 촉구하고 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