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안철수계 정치뿌리' 지선 걸림돌 작용할까
정헌율' 안철수계 정치뿌리' 지선 걸림돌 작용할까
  • 문성용
  • 승인 2018.04.19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일부 지지층 반감 우려
바른정당 합당 과정 민심 돌려
"安지워야 민주당 지지층 흡수"

재선 도전에 나선 정헌율 익산시장의 정치적 뿌리가 안철수계라는 점이 민주당 지지층 흡수에 걸림돌로 작용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오는 25일을 전후해 기자회견을 갖고, 차기 익산시장 선거 출마 선언과 함께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정 시장은 인물론 및 다양한 시정 성과에 기반한 행정 연속성을 전면에 내세워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한판 승부를 벌일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가운데 정 시장의 개인 경쟁력과 함께 민주당 지지층을 일정 부분 흡수해야만 본선 승리가 가능하다는 것이 지역 정가의 대체적 시각이다.

이는 정 시장이 소속돼 있는 민주평화당은 호남에서 존재감이 미약한 반면, 민주당은 인기 고공 행진을 이어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사정이 이러하다 보니 정 시장은 민주당 후보와 일대일 구도가 됐을 때 민주당 지지층을 잠식해야 하는 절박한 숙제를 안고 있다.

하지만 정 시장이 안철수 전 의원 진영을 통해 정치를 시작했고 시장에 당선됐다는 점은 일부 민주당 지지층의 반감을 살 수도 있는 대목이라는 지적이다.

실제 정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안 전 의원이 주도한 새정치연합을 통해 정계 입문했고, 이후 안철수 신당(국민의당) 공천을 받아 시장 재선거에서 승리의 영광을 안았다.

당시만 하더라도 안 전 의원은 호남권에서 높은 인기를 누렸지만, 국민의당 분당 및 바른정당과 합당 과정에서 지역 민심이 싸늘하게 돌아선 상황이다.

특히 충성도 높은 민주당 핵심 지지층은 안 전 의원의 새정치민주연합 탈당, 보수정당과의 통합에 거부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 지지층이 안 전 의원 진영에 몸 담았던 정 시장에게 얼마나 많은 지지를 보낼 지 물음표를 낳고 있다.

지역 정가는 정 시장이 안철수계로 정치를 시작했다는 것은 부정하기 힘들 것이라며, 이를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민주당 지지층 흡수 열쇠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는 안 전 의원은 배신자라는 인식이 있다”라며 “안철수 그림자를 지워내야 하지만 정치 신의 문제가 걸리기 때문에 그 점이 딜레마일 것”이라고 말했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