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검찰, 성폭력 가해자들 엄중 수사해야"
시민단체 "검찰, 성폭력 가해자들 엄중 수사해야"
  • 윤홍식
  • 승인 2018.05.1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전주지방검찰청 앞에서 '미투운동과 함께 하는 전북시민행동' 회원들이 전북지역 문화예술·교육계 미투 가해자들에 대한 검찰의 제대로 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검찰의 적극수사를 촉구하고 있다./김현표기자
14일 전주지방검찰청 앞에서 '미투운동과 함께 하는 전북시민행동' 회원들이 전북지역 문화예술·교육계 미투 가해자들에 대한 검찰의 제대로 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검찰의 적극수사를 촉구하고 있다./김현표기자

도내 시민단체가 성폭력 가해자들에 대한 엄중한 수사를 촉구했다.

‘미투운동과 함께 하는 전북시민행동 참여단체(이하 전북시민행동)’는 14일 오전 전주지방검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북지역 문화예술·교육계의 미투 가해자들에 대한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최근 2명의 가해자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면서 “하지만 이들 모두 경찰 조사에서도 철저하게 본인의 가해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또 피해자와의 합의를 위해 주변의 사람들을 이용해 협박성 회유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 사건들의 공통점은 가해자가 대표 또는 교수였던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수많은 여성들에게 성폭력을 자행한 것이다. 이는 명백한 성폭력 범죄다”면서 “그럼에도 가해자들은 자신들의 행위를 연애감정이나 애정표현이라는 말로 피해자들의 인격을 모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북시민행동은 “성폭력 사건의 해결은 하나의 사건을 해결하는 것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피해 여성에게 ‘생존의 힘’을 주는 것이며, 많은 여성들에게 ‘승리의 경험’을 남기는 것이다. 추락한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전북경찰은 최근 도내 모 사립대 교수 A씨와 극단 대표 B씨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교수는 지난 2010년부터 여제자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2010년부터 자신이 대표로 있는 극단 여배우를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