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403억 들여 농업시설 손본다
2천403억 들여 농업시설 손본다
  • 박정미
  • 승인 2018.05.15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수리시설개보수 672억 투입
11개 사업 303지구 정비 추진

전라북도는 올해 2천403억 원을 투입해 11개 사업, 303지구에 대한 농업생산기반시설 정비 사업을 추진한다.

15일 도에 따르면 수리시설 개보수 사업과 배수개선 사업에 각각 672억 원을 투입하고 농촌 용수개발 사업에 616억 원을, 그리고 가뭄 대용 사업에 62억 원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금강호 농업용수를 이용할 수 있는 용·배수로, 양수장 등 농업생산기반시설을 정비하는 금강2지구 농업종합개발사업에 2백7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농업생산기반시설 정비사업은 농업용수공급과 배수시설을 신설하거나 정비해 영농환경을 개선하고 현대화 된 농업생산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재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농업생산성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특히 가뭄대응사업의 경우 최근 잦아지는 가뭄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농업용수가 부족한 지역에 양수장을 설치하고, 저수지 준설과 농업용 관정 등을 개발키로 했다.

연간 4만8천600만t의 금강호 농업용수를 이용할 수 있는 용·배수로와 양수장 등 농업생산기반시설을 정비하는 사업을 위해서도 사업비 270억원을 확보했다.

도는 올해 이미 확보된 농업생산기반정비 예산 2천403억원 외에도 신규사업 발굴 등을 통해 국가예산 추가확보 노력에 나서기로 했다.

농업용수개발과 생산기반시설을 확충하는 등 안정적인 영농기반 구축사업추진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강승구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농업용수의 안정적인 공급과 기상재해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농업기반시설을 지속 확충해 나갈 방침”이라며 “이와함께 용수관리자동화 등 선진화 된 농업시스템 구축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 지난해 5~6월 낮은 강우량으로 일부 지역에 가뭄피해가 발생했으나, 올해는 현재까지 6억2천만t(저수율 89.

6%, 평년저수율의 112% 수준)의 농업용수를 확보해 농업용수공급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란 분석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