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끝내 GM 폐쇄··· 군산은 대한민국 땅 아니다"
시의회 "끝내 GM 폐쇄··· 군산은 대한민국 땅 아니다"
  • 김기현
  • 승인 2018.05.3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군산시민 무시 처사
노동자 전환 배치-보조금
실효성 있는 활용안 촉구

군산시의회(의장 박정희)는 30일 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GM군산공장 활용방안 마련을 조속히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시의회 의장단은 오늘(31일)자로 폐쇄가 예정돼 있는 GM군산공장의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활용방안과 노동자들의 고용 생존권 보장을 책임져 달라고 외쳤다.

특히 “지난 2월 13일 GM측에서 발표한 군산공장 폐쇄 결정 후 GM군산공장 정상화라는 30만 군산시민들의 피맺힌 절규와 간절한 염원을 정부와 GM 등 그 누구도 귀 기울여 듣지 않았다”며 “결국 GM군산공장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는 것을 보며 이루 말할 수 없는 비통함과 탄식을 금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지난달 18일 산업은행과 GM이 군산공장을 외면한 채 국민의 혈세인 공적자금 8000억원을 지원하겠다는 기본계약서를 체결한 것은 군산시민들의 애끓는 간절함을 철저하게 무시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또한 “군산공장을 희생양으로 부평 창원공장만 살린 결과에 대해 군산시민을 대한민국 국민으로나 생각하고 있는지 분노와 배신감, 모멸감 등 정신적 패닉상태에 이르러있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군산시민들은 지난해 대선에 63.

6%라는 높은 지지를 보내 줬지만 정부와 GM의 군산공장 정상화 방안을 배제한 기본계약은 지역 차별이며, 군산경제를 완전히 고사시키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정부는 GM 부평 창원공장 지원에 상응하는 자금을 군산에도 투자하는 등 GM군산공장의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활용 방안을 즉각 추진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정부가 GM본사 배리앵글이 약속한 군산공장 활용방안 조기마련 이행을 조속히 실시하고, 군산공장 잔류 노동자의 신속한 전환 배치와 생계 보조금 지원을 즉각 추진해 달라”고 천명했다.

박정희 의장은 “군산시는 그동안 GM군산공장 회생을 위해 GM차 구매 범도민 결의대회를 비롯해 올 뉴크루즈 전북 도내 전시 홍보, GM 군산공장 정상화 20여만명 서명부 전달, 각계각층 성명서 발표와 청와대 앞 1인 시위 등을 벌여왔다”고 밝혔다.

이에 “그동안 정부가 우리의 요구사항을 이행해 줄 것이라고 믿었는데, 지금 상황으로는 군산은 대한민국 땅이 아니라는 것을 새삼 느낀다”며 “이번 지방선거가 끝나면 군산은 찬밥 신세로 전략할 것이 뻔해 빠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GM 군산공장은 오늘(31일) 폐쇄하는 가운데 군산공장 잔류인원 680명 가운데 생산직 200명은 부평 및 창원공장 등으로 전환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나머지 인원 480명은 3년 동안 무급 휴직이 적용되며, 정부가 올해 12월까지 180만원씩 고용유지 지원금을 지급한다.

이어 이후 30개월 동안은 노사가 비용을 절반씩 부담해 월 225만원의 생계보조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군산=김기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