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척끼리 관정 싸움 양수기 훔친 50대 붙잡혀
친척끼리 관정 싸움 양수기 훔친 50대 붙잡혀
  • 정병창
  • 승인 2018.06.12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이 파놓은 관정의 물을 쓴다는 이유로 양수기를 훔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정읍경찰서는 12일 절도 혐의로 A(5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3시께 정읍시 입암면에 있는 B(37)씨의 논에서 물을 공급하고 있던 양수기 2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B씨가 자신이 파놓은 관정의 물을 쓰자 홧김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는데 A씨와 B씨는 친적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