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온순 침선장의 침선인생을 만나다
최온순 침선장의 침선인생을 만나다
  • 조석창
  • 승인 2018.06.2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박물관 특별상설 전시 진행

최온순 침선장의 전통복식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마련된다.

전북대 박물관은 전북도무형문화재 제22호인 ‘최온순 침선장과 상장의례 복식’을 주제로 21일부터 박물관 내 최온순 전통복식실에서 특별 상설전시를 진행한다.

침선장 최온순은 사라져 간 굴건제복을 복원한 공로가 인정돼 1998년 전북도무형문화재에 지정됐다.

그의 노력 덕분에 전라도 굴건제복의 시대성과 지역성, 생활문화적 특성이 오롯이 전승될 수 있게 됐다.

또 최온순 침선장은 전통복식의 역사와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 2015년과 2016년 전통복식 등 543점을 전북대에 기증했고, 2017년 전북대는 ‘여천 최오순 전통복식실’을 개관해 다양한 작품을 공개하고 있다.

이번 특별전은 그가 복원한 굴건제복을 비롯해 수의 등 45점이 소개된다.

굴건제복은 머리에 쓰는 굴건과 몸에 걸치는 제복을 합한 말이며, 삼베로 제작된다.

수의는 주검에 입히는 옷을 총칭하는 말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평소 접하기 힘든 상장의례 복식을 통해 최온순 침선장의 올곧은 침선인생을 만나보는 좋은 기회다”며 “이와 함께 우리 인생의 시작과 끝을 다시 한 번 되돌아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개막식은 21일 오후 3시 30분에 진행된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