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해바라기(정성수시인)
제16회 해바라기(정성수시인)
  • 조석창
  • 승인 2018.06.2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바라기가 아침부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속상한 일이 있느냐고

화가 났느냐고

물어보고

또 물어봐도

입을 꼭 다문 채

고개를 푹 숙이고발끝만 바라보고 있다  


오늘은 해님도 보기 싫은지

해바라기가

고개를 숙이고 있다  
 

■ 시작 노트 ■  

별이 하나 둘 돋는 초저녁이었다.

한 여자 아이가 대문 앞에서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었다.

퇴근시간이 훨씬 지났는데도 돌아오지 않는 아빠를 기다리는 것이었다.

대문 옆에 선 해바라기기가 걱정스럽게 내려다보고 있었다.

자꾸만 골목을 내다보는 여자아이의 치마에는 작은 해바라기가 그려져 있었다.

해바라기는 자꾸만 키를 낮춰 여자아이 어깨에 나란히 서 있었다.

여자아이는 두 귀를 크게 열어놓고 아빠의 발자국 소리를 담는 것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