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없는 공연장' 문화의집 협력
'지붕없는 공연장' 문화의집 협력
  • 조석창
  • 승인 2018.06.28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문화재단은 지붕없는 공연장 장소를 늘려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지붕없는 공연장은 전주시 15개 유휴공간과 생활공간에서 진행되는 버스킹 사업으로 현재가지 36회 공연이 매주 진행돼 시민과 예술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특히 오는 2주 동안 전주시 5개 문화의집과 협력해 각 권역의 특성을 반영한 기획프로그램을 추가 운영한다.

우선 29일 오전 11시 효자동 효문공원에서는 ‘특별한 생활문화 콘서트’가 진행된다.

무대와 객석이 구분되지 않는 공ㅇ간에서 연주자와 관객이 함께 소통한다.

30일 무대는 오후 4시 팔복예술공장에서 진행된다.

80여명에 달하는 전주필청소년오케스트라와 함께 청소년 시선에서 재해석한 클래식 무대가 펼쳐진다.

당일 오후 5시 아중호수 수변공원에서는 인후문화의집 생활문화예술동호인들의 나서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펼치며, 오후 7시 30분 삼천동 막걸리골목 쉼터 공간도 생활문화예술동호회 공연과 함께 핸드메이드 동호회의 전시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7월 7일 오후7시엔 첫마중길에서 청년과 손잡고 댄스와 힙합, 통기타 공연도 만날 수 있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시민에게 다가가기 위해 5개 문화의집과 협력해 운영한다”며 “앞으로 2주 동안 전주 이 곳 저 곳에서 버스킹과 생활문화를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