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태풍 피해 입은 전북 조기 복구 추진
장마-태풍 피해 입은 전북 조기 복구 추진
  • 이신우
  • 승인 2018.07.0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승용농진청장 부안 찾아
농업현장 점검 농민 위로
김현수농식품부차관 김제서
피해농가 경영 지원 설명

태풍 ‘쁘라삐룬’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북지역을 비롯한 충남·전남 등에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농어촌공사, 농협 등 유관기관이 지자체와 협력해 피해예방과 조기 복구지원을 추진한다.

이와 관련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4일 집중호우 피해가 발생한 부안군 계화면의 농업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비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을 위로했다.

계화면은 논에 벼 대신 콩과 참깨 등을 재배하는 논 타작물 재배지로 이날 현재까지 이 지역의 피해 면적은 253ha로 집계됐다.

라 청장은 농업인들을 만난 자리에서 “물에 잠긴 농작물이 다시 생육을 이어갈 수 있도록 재배지의 병해충 방제와 관리에 힘쓰는 것이 중요하다”며 “농가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현장 기술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농식품부 김현수 차관도 김제시 죽산면 호우피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긴급 점검하고 재해복구 지원 내용과 농작물 보험, 기술지원 등 정부대책 설명, 농업인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등 의견을 청취했다.

농식품부 김현수 차관은 전북지역 콩 주산지인 김제시에 지난달 말부터 300mm에 가까운 집중호우가 내려 침수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애로사항을 점검했다.

김 차관은 침수에 따른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되는 콩과 사료작물 등 벼 대체 작물과 수박 등 시설원예 농가의 피해를 집중 점검하고 침수 농작물의 피해 최소화와 피해농가 경영안정 지원을 위한 정부 대책을 설명했다.

김 차관은 “농업인께서도 수확기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피해복구와 영농관리에 만전을 기해 주시길 바란다”며 “농진청‧시군기술센터의 지도에 따라 대파‧보파, 적기‧적정 병해충 방제 등 관리에 힘써주고, 여름철 우기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토양이 과습하지 않도록 배수 관리에도 철저를 기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농가들에 대한 재해지원의 경우 피해 농작물 복구를 위한 농약대와 대파대는 지난해 말 대폭 인상된 지원단가를 적용해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피해가 심한 농가에 대해서는 생계비와 고등학생 학자금(피해율 50%이상), 영농자금 상환연기‧이자감면(피해율 30%이상)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피해농가가 희망할 경우 원활한 재해복구와 영농추진을 위해 저리의 ‘재해대책경영자금’ 지원할 예정이다.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에 대해서는 신속한 현장조사 후 재해보험금을 지급하고 침수피해 농가가 대파‧보파 등을 하거나 병충해 등으로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기술지도‧지원 실시할 계획이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