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학점-과목선택제 단계적 도입"
"고교학점-과목선택제 단계적 도입"
  • 조석창
  • 승인 2018.07.09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교육감 자체 계획 세워
교사수급-학생이동권 등
전면시행 앞서 문제 보완

2022년 시행예정인 고교학점제와 과목선택제에 대해 전북교육청은 자체계획 마련을 통해 점진 도입을 밝혔다.

김승환 도교육감은 정부가 2022년 전면 시행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고교학점제와 토대가 되는 과목선택제에 대해 “전북교육청 자체 계획을 세우는 작업을 진행하라”고 9일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고교학점제는 대학처럼 학생들이 교과를 직접 선택해 수업을 듣는 방식이다.

이 제도는 과목선택제를 토대로 학점과 졸업을 연계하는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관련 대선 공약 중 하나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전면 시행에 앞서 해결해야 할 사항이 산적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관련 교과의 교사 수급, 수업을 받기 위한 공간 조성, 학생 이동권 문제 등이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섣부른 도입은 오히려 교육현장의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김승환 교육감은 “제도가 시행되기까지 교사 확충 등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다. 특히 학생들에게 빈 시간을 활용할 공간을 마련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선진국의 경우 수업이 없는 시간에는 도서관에 학생들이 가장 많이 모인다. 하지만 교육부 종합대책에는 그런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빈 시간에는 학생들 편의 제공도 필요하다. 학생들이 많이 모이는 도서관도 확충해야 하고 가볍게 스포츠활동도 할 수 있는 여건 조성이 시급하다”며 “이런 문제들이 선행되지 않으면 진정한 의미의 과목선택제가 시행되기 어렵다. 교육부 대책만 기다리지 않고, 전북교육청 자체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북교육청은 자체적 연구검토를 토해 점진적으로 관련 TF팀과 함께 현장교사의 참가를 통해 점진 도입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김 교육감은 “우리 교육은 획일적인데다 심지어 프루쿠루테스 침대 교육이란 말도 나오고 있다”며 “이런 교육 시스템으로는 고교학점제와 과목선택제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기 어렵다. 자체 검토를 통해 발전적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