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文대통령 협치 내각 강력 반발
야권 文대통령 협치 내각 강력 반발
  • 김일현
  • 승인 2018.07.25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치론 대상-진정성 의문
평화 "정치적 목적은 통치"
바른 "장관 공동책임 문제"
전대 후 野정계재편 예상

청와대가 개각에서 야권 인사를 등용하는 이른바 ‘협치’를 언급한 데 대해 야권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더욱이 당정청의 핵심인 청와대가 사전에 야권과 논의없이 협치론을 발표하면서, 범진보진영과  범보수진영 모두 협치론의 대상과 진정성에 대해 의문을 제시하는 분위기다.

이 때문에 야권 인사를 내각에 포함시킨다는 협치론의 실현 가능성은 미지수이며 8.5 민주평화당 전당대회와 8.25 민주당 전당대회가 끝나야 본격적으로 협치 및 정계재편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 역시 8.4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경선, 8.5 평화당 전당대회, 8.25 민주당 전당대회 결과에 따라 야권을 중심으로 한 재편 분위기가 형성될 전망이다.

청와대가 지난 24일 향후 개각에 야권인사 입각을 고려하고 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야권은 일제히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청와대는 협치라는 단어를 썼지만 야당 앞에 장관 한 두 자리를 놓고 유혹하는 것은 협치가 아니라 통치”라면서 “청와대가 진심으로 통치를 바란다면 선거제도 개선과 대통령제 개헌 논의에 진지하게 임해야 한다.

협치를 제도화하지 않은 채, 장관 자리로 야권을 떠보는 것은 현행 헌법 정신에도 맞지 않고 정당 민주주의와도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평화당 박지원 의원도 “협치와 연정은 배고픈 사람에게 떡 하나 주는 방식으로 되지 않는다.

장관 한 두 개 자리 주는 것은 협치도 연정도 아니다.

더욱이 완전히 정체성이 다른 정당들과 함께 하는 협치는 케이스 바이 케이스로 가능하겠지만 연정을 하겠다고 하는 것은 제 2의 YS식 3당 합당이기 때문에 협치건 연정이건, 정략적으로 정치적 목적으로 출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니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중도 정당을 표방하는 바른미래당의 김관영 원내대표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청와대가 협치 내각을 제안한 것은 평가를 하지만 장관으로 들어가는 것은 다른 얘기다.

저희 당의 정체성과 주체성을 가지고 협치를 하는 문제하고 장관을 저희 당 출신이 들어가게 되면 이제 공동 책임을 지는 문제가 생기게 된다”고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처럼 청와대의 협치 내각론에 대해 주요 야당 모두 부정적으로 언급하면서 실현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실제로 내 달부터 여야의 전당대회가 치러진다는 점에서 정계 재편 시도는 8월 이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전북을 포함한 호남권은 언제 어느 형태로 정치권이 다시 짜여질 지 예측하기 어렵다.

더욱이 전북은 여야 주요 정당과 무소속까지 혼재하고 있어 정계 재편이 이뤄질 경우 대대적 변화가 일어날 수밖에 없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