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익산시장 청렴한 공직문화 정착 '팔걷어'
정헌율 익산시장 청렴한 공직문화 정착 '팔걷어'
  • 문성용
  • 승인 2018.08.07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면피 행위등 엄중문책
특별감찰반 편성 청탁금지
행동강령 위반행위 등 단속
정치성향 공무원 인적쇄신

정헌율 익산시장이 강력한 공직사회 개혁 드라이브를 천명한 가운데 단순 구호로 그쳐서는 안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공직자 비위행위에 대한 온정주의 철폐, 인적쇄신 등 청렴한 공직문화 정착을 위한 강도높은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7일 밝혔다.

특히 공직자로서 품위 및 청렴의무 손상 행위, 공직 분위기 저해 행위, 업무 면피, 책임전가, 고압적 업무 행태 등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무관용 원칙을 적용, 엄중 문책키로 했다.

또한 특별감찰반을 편성, 본청과 사업소, 직속기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등 전 부서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감찰활동을 진행키로 했다.

익산시는 청탁금지법 및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행위, 당직·비상근무 및 보안규정 준수 실태, 소극적 업무처리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이러한 가운데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일련의 개혁작업이 균형과 형평성에 맞게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 핵심 요직을 차지하고 있는 일부 간부는 고압적인 자세, 낮은 업무 이해도, 불통 이미지, 음주 문제 등으로 직원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 동안 정 시장의 외부 측근그룹은 처신과 관련 각종 지적을 받고 있는 일부 간부 교체를 수차례 요청했지만 번번히 묵살되면서, 불만이 극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욱이 몇몇 부서장은 업무 추진비로 직무 관련성이 있는 언론인 등과 고가의 식사·술자리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실정법 위반 논란을 낳고 있다.

이에 고압적인 자세로 위화감 조성 및 화합을 저해하는 간부, 특정 인맥 및 정치 성향 공무원 등에 대한 인적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는 여론이다.

이와 함께 정치권, 언론계, 전직 관료 등 외부 인사가 시정에 개입할 소지를 원천 차단하는 것이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선결과제라는 지적이다. 

지역사회 한 인사는 “평소 신임하는 간부의 일탈은 모른 척하고, 눈 밖에 난 공무원을 솎아내기 위한 ‘내로남불’ 식의 개혁은 절대 공감 받지 못할 것”이라며 “정 시장이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일부 측근 공무원을 먼저 정리할 것”을 주문했다.

정헌율 시장은 “일하는 분위기, 칭찬하는 분위기 조성을 통해 공무원이 일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정성을 다해 열심히 일하는 직원에게는 그에 따른 보상을 확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