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란 무엇인가?'··· 진정한 의미 되새겨
'가족이란 무엇인가?'··· 진정한 의미 되새겨
  • 박은
  • 승인 2018.08.0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전북가족영화제 폐막
13편 상영··· 강해슬감독
'꿈의식탁' 가족상 수상

‘가족이란’ 슬로건 아래 지난 3일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펼쳐진 제1회 전북가족영화제가 지난 4일 폐막식을 끝으로 영화 축제의 막을 내렸다.

가족에 대해 다양한 시각과 생각이 담긴 13편(초청작 2편, 경쟁작 11편)의 영화를 상영하며 학생들이 생각하는 가족, 자녀와 부모가 소통하는 시간들로 꾸며진 이번 영화제는 ‘가족이란’ 무엇인가 다시금 되짚어 볼 수 있었다.

서로가 몰랐던 서로의 마음을 들여다본 총 11편의 경쟁작 중 꿈꾸는 가족상(대상)은 강해슬 감독의 ‘꿈의식탁’에게 돌아갔다.

영화 ‘꿈의 식탁’은 아침 식사를 위해 식탁 앞에 모인 가족들이 저마다 간밤에 꾼 ‘꿈’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남우주연상은 ‘영웅’의 정우진, 여우주연상은 ‘메모리’에 문채영이 수상했다.

더 큰 행복상과 푸른 희망상에는 김재준, 손현수 작품의 ‘영웅’이 김주미 감독의 ‘백영지’가 차지했다.

또 참 사랑상과 가족 같은 친구상에는 홍소희 감독의 ‘지우다’, 최지수 감독의 ‘메모리’가 수상했다.

마지막으로 관객상은 정재민 감독의 ‘안장점’이 뽑혔다.

제1회 전북가족영화제는 기록적인 폭염에도 영화를 보기 위해 많은 관객들이 찾아왔으며, 부대행사로 진행된 전주시건강지원센터 유현숙 부센터장의 소통강의, 가족상담접수, 포토존 등이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4일 열린 폐막식에는 김승수 전주시장이 행사장을 찾아 “시민이 만든 영화제가 활성화 되어야 한다.

내년에는 시에서 영화제를 후원하겠다”며 지원을 약속했다.

영화제 곽효민 집행위원장은 “전북가족영화제가 내년에는 더 풍성한 영화들과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해 가족의 의미와 소중함을 느끼고 가족의 범위를 생각하는 뜻 깊은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