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전주독서대전, 윤흥길 작가가 포문
2018 전주독서대전, 윤흥길 작가가 포문
  • 김낙현
  • 승인 2018.08.0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전주독서대전’ 개막을 알리는 첫 강연자로 국내 문단을 대표해온 이 지역 출신 소설가 윤흥길 작가가 나선다.

전주시는 오는 9월 14일 오후 2시 전주한벽문화관 공연장에서 ‘2018 전주독서대전’의 시작을 알리는 ‘만나고 싶었습니다.

_그 작가’ 프로그램에 ‘장마’와 ‘완장’ 등의 작품을 통해 분단현실로 인한 개인 삶의 질곡을 누구보다 극적으로 그려낸 윤흥길 작가를 초청해 독서대전의 첫 문을 연다.

전주독서대전은 출판·독서·서점·문화 관련 110여개 기관·단체 관계자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되는 ‘대한민국 책의 도시’ 전주의 대표 책 축제로, 오는 9월 14일부터 16일까지 전주한벽문화관과 완판본문화관, 향교를 주 행사장으로 펼쳐진다.

정읍 출생인 윤 작가는 이날 강연에서 ‘장마’, ‘완장’ 등 작품 창작과정의 진통과 즐거움, 최근 남북관계의 극적인 변화 등에 대한 작가의 생각과 신작 집필 근황 등을 전해줄 계획이다.

또한, 이날 개막 초청 강연에서는 4.3문학상을 받은 김소윤 작가(전주시 의회사무국 근무)가 윤 장가와 대담을 진행하고, 전주에서 활동하는 연극배우들이 ‘장마’와 ‘완장’의 주요 대목을 무대극으로 구성해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등 입체적이고 색다른 강연회로 진행될 예정이다.

박용자 전주시 완산도서관장은 “오랜 시간 외부와 단절하며 창작에 전념해온 윤흥길 작가가 드물게 갖는 독자와의 대화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윤 작가는 현재 완주군에 거처를 두고, 신작 장편의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