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제73주년 광복절 계기 독립유공자 유족 위문
고창군 제73주년 광복절 계기 독립유공자 유족 위문
  • 김준완
  • 승인 2018.08.1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군수 유기상)이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지난 13일 조국독립을 위해 위국헌신을 한 지역 독립유공자 유족을 찾아 선열들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하고 국가에 대한 희생과 공훈에 경의를 표하며 위문품과 함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고창군에는 현재 국가보훈처에 등록된 독립유공자 11명의 후손이 있으며, 이번 위문은 국내항일운동을 한 독립유공자 장현식 선생의 자녀 장계남씨와 임시정부 전북감독으로 군자금을 모으며 독립운동을 한 노진룡 선생의 자녀 노영복씨, 개항기와 일제 강점기 고창 출신의 의병이자 독립운동가인 신종주 선생의 손녀 신태순씨를 찾아 위문했다.

군 관계자는“독립유공자 및 그 유족에 대한 존경과 예우는 우리 사회에 자발적으로 확산되어야 하는 풍토”라며“앞으로도 보훈가족들이 자긍심을 갖고 살 수 있도록 복지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김준완기자 jw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