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관계기관-현대자동차 전주공장 '행복한 삶 돕기 힘모아
도 관계기관-현대자동차 전주공장 '행복한 삶 돕기 힘모아
  • 박정미
  • 승인 2018.08.20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드림버스 4,000만원 전달
4년간 1억 8,000만원 '쾌척'
20일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소외계층 청소년, 장애인 등이 다양한 경험을 쌓고 견문을 넓힐 수 있도록 돕는 행복드림버스 사업을 위해 송하진 도지사, 김동수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문정훈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공장장, 박종화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동조합의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4,000만원(사회복지시설. 단체 버스임차 및 여행경비 지원) 성금 전달식을 가졌다./전북도 제공
20일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소외계층 청소년, 장애인 등이 다양한 경험을 쌓고 견문을 넓힐 수 있도록 돕는 행복드림버스 사업을 위해 송하진 도지사, 김동수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문정훈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공장장, 박종화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동조합의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4,000만원(사회복지시설. 단체 버스임차 및 여행경비 지원) 성금 전달식을 가졌다./전북도 제공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사가 전북지역 소외계층 청소년과 장애인들이 보다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행복드림버스 사업'에 올해도 4천만원을 전달했다.

사회공헌활동 파트너 기관인 전북 사랑의열매와 함께 하는 이 사업은 소외계층 청소년과 장애인 등이 보다 행복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데 목적을 둔 것이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사는 20일 전북도청에서 송하진 도지사, 김동수 전북 사랑의열매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행복드림버스 기금 4천만원 전달식을 가졌다.

또 전북지역 소외계층의 행복한 삶을 돕기 위해 관계기관이 함께 뜻과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사랑의 열매는 2014년 말 전북 익산시에 거주하는 지적장애인 황 모 씨 사연을 접한 뒤 행복드림버스 사업을 처음 기획했다.

당시 황 씨는 “춤도, 노래도, 이야기도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지만 현재의 저는 그저 조그만 방, 조그만 텔레비전으로 세상을 마주할 뿐”이라는 안타까운 사연을 통해 넓은 세상을 향해 나가보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을 전해왔다.

지난 2015년 4천만원의 사회공헌기금을 들여 31개 기관에 50대의 버스를 지원한 것을 시작으로 2016~2017년 각 5000만원 등 4년 간 1억8000만원을 쾌척해 총 188대의 행복드림버스를 지원해오고 있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회사 핵심 경영방침 중 하나인 해피무브(Happy Move)와 이지무브(Easy Move) 실현을 위해 앞으로도 소외계층 청소년과 장애인 등의 행복과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한 다채로운 사업들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