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소강춘 교수, 제11대 국립국어원 원장 취임
전주대 소강춘 교수, 제11대 국립국어원 원장 취임
  • 정병창
  • 승인 2018.08.27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 국어교육과 소강춘 교수가 제11대 국립국어원 원장으로 취임했다.

소 교수는 사범대학 국어교육과 교수로 전주대 사범대학장, 교육대학원장으로 사범대학 발전은 물론, 전주대 한국어문화원을 만들어 한국어 교육과 한국어 교원 양성에도 기여했다.

2013년부터 4년간은 전국국어문화원연합회장을 맡아 범국가적으로 추진한 ‘안녕! 우리말’ 개선 사업을 추진하는 데도 앞장섰다.

소 교수는 국어정보화 사업, 지역어 조사 사업, 남북 및 중국의 한국어 통일을 위한 협력 사업 등에 참여해 많은 업적을 남겼다.

또 최근에는 전북도 방언사전 편찬 사업을 주도했고, 아프리카 피그미족의 말을 정음으로 표기하기 위한 표기 체계를 마련했다.

소 교수는 “앞으로 국립국어원이 국민들의 언어문화 생활에 도움이 되는 기관이 되도록 하며, 민족어 통일을 위해 노력하는 기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대왕이 창제한 한글의 운용 방안을 마련한 ‘집현전’의 학문적 전통을 계승해 한국어와 한글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를 수행키 위해 1984년 설립된 ‘국어연구소’가 1991년 ‘국립국어연구원’으로 승격된 이후 2004년‘국립국어원’으로 거듭났다.

국립국어원은 국민의 바른 언어생활을 지원키 위한 어문정책을 수립해 시행하고, 품격 있는 국어 문화 창달을 위한 제반 사업을 기획해 추진 중이며, 디지털 시대를 선도키 위한 한국어 정보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조국의 분단으로 인한 남북한 및 해외 한국어의 차이 극복을 위한 노력과 해외에 한국어를 보급키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는 중추적인 기관이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