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태풍 물러간 후 또 다시 무더위 기승
전북, 태풍 물러간 후 또 다시 무더위 기승
  • 정병창
  • 승인 2018.08.2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전북지역에 태풍 ‘솔릭’이 물러간 후에 또 다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29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를 기준, 정읍과 임실 등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전망될 때 내려진다.

기상지청은 당분간 평년(최저기온 18∼21도, 최고기온 28∼30도) 기온을 웃도는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당분간 기압골 영향으로 일부 지역에선 소나기가 내리겠지만, 또 다시 무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도민들은 폭염에 따른 건강 안전관리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