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46억 투입 '전라감영~완산교' 보행자도로 설치
전주시 46억 투입 '전라감영~완산교' 보행자도로 설치
  • 편집부장
  • 승인 2018.08.3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그간 보행로가 없어 불편했던 전라감영 앞길(전라감영~완산교)을 안전하게 걸을 수 있는 걷기 좋은 길로 만든다.

시는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의 일환으로 완산교부터 전라감영까지 전라감영로 500m 구간의 기존 왕복 3차선 도로를 2차선 도로를 줄이는 대신, 시민들의 안전한 보행을 위한 보행로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은 오는 2019년까지 국비 23억원 등 총 46억원을 투입해 안전하고 장애인 등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걸을 수 있는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고, 주변 건축물 외관을 정비해 아름다운 경관을 가진 특화거리로 만드는 것이 핵심이다.

시는 차도를 줄이는 대신 도로 양쪽에 인도를 설치해 걷기 편리한 길로 만들 계획이다.

대신, 시내버스가 승객들을 태울 수 있도록 버스베이를 설치하고, 주변상가의 불편을 없애기 위해 조업차량이 물건을 싣고 내릴 수 있도록 정차공간도 설치키로 했다.

시는 이 사업이 완료되면, 풍남문에서 전라감영을 지나 풍패지관으로 이어지는 보행자중심의 역사 문화의 거리인 전라감영 테마거리에 이어 시민과 관광객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걸을 수 있는 새로운 전통·역사관광 축이 생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